‘포스트 네이버’는 어디서 나올까

지난 10년간 포털업계 역사는

‘네이버의 독주시대’라 할 수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봤을 때는

‘경쟁사의 도전과 실패’라 할 수도 있습니다.

 

정말 그랬습니다.

 

2003년 네이버가 지식iN, 카페, 블로그 등

커뮤니티 서비스를 앞세워 시장을 제패한 이래

단 한번도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으니까요.

 

대표적인 사례를 들어볼까요?

 

*구글의 한국시장 진출 선언 (2005년)

 

(사진=구글코리아)

(사진=구글코리아)

 

2003~2004년부터 글로벌 전략의 일환으로

연락 사무소를 운영하다가

2005년 직접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당시 언론에서는 ‘구글쇼크’라는 말이 나왔고

네이버 또한 구글을 가장 위협적인 적으로 인식했습니다. 

 

하지만 결과가 시원치 않았습니다.

 

검색 및 광고기술이 압도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유저가 이용하기엔 낯설었던 것이죠.

 

즉 현지화 전략에서 철저히 실패했습니다.

 

*검색 스타트업 첫눈의 등장 (2006년)

 

(사진=첫눈)

(사진=첫눈)

 

이미 2006년에는 판이 대충 정리된 터라

누군가 검색사업을 시작한다고 하면

모두가 손사래를 쳤을 겁니다.

 

하지만 첫눈의 경우 창업자가

네오위즈를 만든 장병규 대표인 터라

뭔가 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했는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