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리스트 작성부터 사후 관리까지 ‘보도자료의 거의 모든 것’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부연 집꾸미기 홍보팀장님의 글입니다. 


 

홍보는 대중과 기업의 소통이라고 생각합니다.

홍보에 대한 여러가지 정의가 있지만,

‘기업이 대중과 커뮤니케이션하는 것 자체’라고 보는 게

근본적으로 맞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기업의 대내외 정보 격차를 줄이고

(대외비 등이 있기 때문에 격차가 아예 없을 수는 없지만),

기업이 보는 기업과 대중이 보는 기업의 눈높이를 맞춰나갈 때,

그 기업은 ‘홍보가 잘 됐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간혹, 기업의 비즈니스나 미래 계획 등을

과도하게 설정하고 홍보하려는 경우가 있는데,

마음은 이해하나

올바른 홍보라고 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스타트업 홍보

언제 시작하는 게 좋을까

 

대부분 초기 스타트업에서 홍보 직무를

채용 후순위에 둡니다.

기업 자체의 자생이 더욱 시급하기 때문입니다.

 

먼저 먹고살 만해야,

커뮤니케이션이든 뭐든 시도할 수 있겠죠.

 

제가 직간접적으로 홍보를 맡았던

스타트업이 10여개 정도 되는데,

이 중 80%가 창업 3년 후에

홍보 직무 채용을 고려했습니다.

 

(사진=픽사베이)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부연

이부연

IT전문매체 기자, 스타트업 홍보 매니저, 홍보대행사 팀장을 커쳐 현재 집꾸미기 홍보 팀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