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지지 않는 게 최선이지만… 홍보의 핵심 ‘리스크 관리’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부연 집꾸미기 홍보팀장님의 글입니다. 


 

최근 한 통신사의 지역 통신구에

화제가 발생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런 사건이 일어나면 홍보하는 사람은

이런 생각부터 듭니다.

‘대체 이런 리스크에는 어떤 홍보 대응이 필요한가?

과연 이 통신사 홍보팀은 어떻게 이를 대응해낼까?’

 

매뉴얼에도 없이 급작스럽게 터지는

이런 불가항력적인 상황은

홍보를 하는 사람으로서는 절대 겪고 싶지 않은

몇 가지 순간 중 하나일 겁니다.

 

리스크는 ‘터지지 않은 폭탄’이라고 표현하면 쉽습니다.

이 터지지 않은 폭탄은 다양한 부분에 존재하고,

크고 작게 시시각각 폭발하거나 폭발 위기에 봉착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위 사태는 몇 년에 한 번 발생할까 말까한

상당히 치명적이고 대처하기 어려운 사례지만,

이 외에도 하루에도 수십건의 폭탄들이

터지거나 터질 뻔하여 파장을 일으킵니다.

 

스타트업 업계에도 리스크는 존재합니다.

당장 이 글을 쓰는 오늘은

각광받는 한 커머스 스타트업이

이월상품을 신상품이라고 오표기하여 완판했다가

전량 취소한 사건이 기사화 됐습니다.

 

‘단순 오표기였다’라고 해명했지만,

홍보 담당자의 눈에는 내부 단속을

단단히 해야 하는 상황인 것으로 보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부연

이부연

IT전문매체 기자, 스타트업 홍보 매니저, 홍보대행사 팀장을 커쳐 현재 집꾸미기 홍보 팀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