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공개(IPO)가 기대되는 비상장 게임사 10곳의 지난해 성적은?

4월 들어 여러 비상장기업의

실적이 발표되면서

게임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여러 회사들의 성적도 함께 공개됐습니다.

 

국내 비상장 모바일 게임사 중

업계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4:33,

 

온라인게임 분야에서 모바일로

외연을 넓히고 있는 블루홀과 엑스엘게임즈 등

 

국내 주요 비상장 게임사들의

지난 한 해를 돌아보겠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기업 대부분은 

‘기업공개(IPO)’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게임사들이기도 하죠.

 

(주요 비상장 게임사 10곳의 2014년과 2015년 매출 비교. 자료=전자공시시스템, 사진=아웃스탠딩)

(주요 비상장 게임사 10곳의 2014년과 2015년 매출 비교. 자료=전자공시시스템, 사진=아웃스탠딩)

 

다만 매출 1조를 넘은 넷마블게임즈와 

‘크로스파이어’로 연간 6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스마일게이트는

 

비상장 회사지만 너무 체급 차이가

심하게 나는 관계로 이번 기사에서는

제외하도록 하겠습니다^^;;

 

1. 네시삼십삼분(4:33)

 

2015년 매출 927억원(20%▼)

영업손실 187억원(적자전환)

 

4:33은 영웅과 블레이드 두 작품의

매출 의존도가 높았던 만큼

두 게임의 매출 순위가 크게 하락함에 따라

실적 하락은 이미 예상돼 있었습니다.

 

(참고-2014년 바닥 경험한 4:33)

 

이처럼 지난해 4:33은 신작 게임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700억원을 투자한 ‘투자 기업’으로는

매우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습니다.

 

지난해 4:33이 투자한 회사들. 사진=전자공시시스템)

(4:33이 투자한 회사들. 이중에는 사업을 접은 인터넷 방송사 쿠그룹도 있다. 단위 = 천원. 사진=전자공시시스템)

 

텐센트와 라인으로부터 전환상환우선주로

유치한 투자금 1300억원을 바탕으로

 

모바일게임사 중심으로 2015년 연말 기준

9개 종속회사와 22개 관계회사를

보유한 거대 기업 그룹으로 성장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