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경험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변화 – ‘프라이머’에서 ‘매쉬업엔젤스’까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택경님의 기고입니다. 


 

이번 편에서는

프라이머를 설립하고 진행한 과정,

그 당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느낀 점들,

그리고 이런 점들에 기반하여

다시 매쉬업엔젤스를 결성하게 된 과정에 대해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글을 정리하다보니 투자자 이야기가

스타트업 이야기보다는

재미가 좀 떨어지는구나 싶은데,

역시 ‘주연은 스타트업이고,

투자자는 조연’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프라이머의 설립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이택경

이택경

1995년 이재웅 대표와 함께 다음을 창업했고 CTO/C&C 본부장을 역임했습니다. 2010년 권도균 대표 등과 함께 프라이머를 창업해 공동대표를 지냈습니다. 2013년에 매쉬업엔젤스를 결성해 현재 대표 파트너이자 연세대학교 컴퓨터과학과 겸임교수로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