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이 안되는 이유는, 콘텐츠에 발화점이 없기 때문!

어떻게 하면 더 바이럴이

잘 되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을까?

 

콘텐츠 제작자나 소셜 마케터라면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질문인데요.

 

궁금해하는모습

사실 저도 이 문제를

늘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양한 바이럴 공식을 찾아보고

콘텐츠 제작에 관한 다양한 자료들도

꾸준히 읽고 있는데요.

 

(참조 – 디지털 콘텐츠 제작자가 참고하면 좋은 아티클 모음)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는 모든 상황에서 적용되는

완벽한 솔루션을 발견하지는 못 했습니다.

 

(어쩌면 그런 게 세상에 없을지도 모르죠)

 

다만, 제가 지난 몇 년간

디지털 생태계에서 콘텐츠를 만들며

경험적으로 깨우친 게 두 가지 있는데요.

 

하나는 콘텐츠의 흥행에는

‘소재를 어떻게 선택하느냐’

꽤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고,

 

(참조 – 포스팅이 터지려면 주제선정이 80% 이상!)

 

다른 하나는

콘텐츠를 잘 만들기 위해서는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보통 콘텐츠 제작에 대해 고민하다 보면

콘텐츠 내적 요소를 중심으로

생각하기 마련인데요.

 

(참조 – 디지털 콘텐츠 흥행에 영향을 미치는 거의 모든 요소)

 

저는 그보다는

사람에 대한 이해가

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제가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콘텐츠를 볼지 안 볼지, 공유할지 안 할지’를

결정하는 최종 선택권이 결국 제작자’가 아니라, 

독자’, ‘수용자’에게 있다고 믿기 때문인데요.

 

이용자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