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달리오가 ‘원칙’을 만들고 실천할 수 있었던 비결 ‘유형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기고입니다.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창업자는 

오늘날을 살아가는 투자의 전설 중 한 명입니다

 

1975, 스물여섯 살의 나이에 

방 두 개짜리 자기 아파트에서 시작한 회사를 40여 년 만에

운용 자산 1600억달러(193조원‧2019년 기준)에 달하는 

세계 최대 자산 운용사로 키워냈으니까요.

 

자산 운용사란 쉽게 설명드리면 

기업, 기관, 은행, 연기금, 정부 등 

여러 투자자로부터 투자금을 받은 뒤 

돈을 대신 굴려주고 대가로 수수료를 받거나

투자 수익의 일부를 가져가는 회사입니다

 

주식, 채권, 파생금융상품, 상품 선물 등 

전 세계 시장의 다양한 상품에 투자해 

최대한의 투자 수익을 거두는 게 목적인 회사죠

 

자산 운용사 대신 

헤지펀드 운용사로라는 말로 불리기도 합니다.

 

레이 달리오는 스스로에 대해 

“빈털터리에서 부자가 되었고

평범한 사람에서 유명인이 되었다”라고 말하는데요

 

이 말처럼 그는 개인적으로도 엄청난 부를 일궜습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2018년 조사에서 

그는 177억달러(약 20조7000억원)의 재산을 갖고 있는 

세계 67위 부자로 뽑혔습니다.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창업자. 출처=위키피디아)

 

그와 브리지워터의 명성이 전 세계적으로

그리고 대중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고 난 이후부터였습니다

 

금융위기 1년 전인 2007년에 그가

‘앞으로 곧 큰 위기가 닥친다’고 경고하며 

투자 전략을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바꿨던 사실이 조명받았기 때문이죠.

 

위기를 미리 알아차리고 철저히 대비한 것은 

막대한 보상으로 돌아왔는데요

 

글로벌 금융위기라는 쓰나미가

전 세계를 휩쓸었음에도 불구하고 

브리지워터는 2008년에 14%라는 

놀라운 수익률을 거둡니다

 

당시 미국은 물론 전 세계의 대형 투자자들 대부분이

30% 이상의 큰 손실을 입었기 때문에 

이 같은 수익률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죠.

 

금융위기의 여파가 남아있던 2010년에는

회사 역사상 가장 많은 수익을 거뒀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홍선표

홍선표

지금 이 글처럼 탁월한 기업인들의 뛰어난 전략에 대한 내용은 제가 쓴 <내게 유리한 판을 만들라>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홍선표의 고급지식', 팟캐스트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경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