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 서비스 중단에 대한 몇 가지 단상

광고 기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비트가 서비스 중단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운영회사인 비트패킹컴퍼니(이하 비트) 또한

자본잠식을 이유로 청산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트위터와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보니

애용자들의 아쉬움으로 가득 찼습니다.

 

%ea%b7%b8%eb%a6%bc2

 

참 안타깝고 아쉬운 일입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비트는

미투데이와 밴드의 기획자로 알려진

박수만씨가 네이버를 나와 만든 회삽니다.

 

처음에는 음원 공유서비스로 시작했으나

베타테스트 결과 반응이 썩 좋지 않자

피봇(사업 아이템 변경)을 추진하죠.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이때 눈여겨본 서비스가

스포티파이, 판도라 등

이른바 해외에서 잘 나가는

광고 기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였는데요.

 

아직 국내에선 비슷한 게 없다는 걸 알고 

2014년 3월 비트를 출시하게 됐죠.

 

‘공짜’라는 메리트는 어마무시했습니다.

 

출시하자마자 엄청난 다운로드를 일으켰으며

불과 4개월 만에 YG엔터테인먼트,

알토스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30억원을 투자받았으니까요.

 

(사진=비트패킹컴퍼니)

(사진=비트패킹컴퍼니)

 

비트의 승승장구 행보는

이듬해에도 계속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