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렌트’에서 배우는 사랑 받는 서비스의 비결

데이데이 많고 많아 오늘 화이트데이네요ㅎㅎㅎ

 

(흔한 영보스의 센스. 사진=아웃스탠딩)

(흔한 영보스의 센스. 사진=아웃스탠딩)

 

독자 여러분 그런 것은 다 상술이라고

말하시지만 마음에 비가 내리는 것을

제가 다 알고 있습니다ㅋㅋㅋ

 

능글

줄 애인이 있는 것처럼 말하시지마는

또 없는 것도 제가 알고 있어요ㅋㅋㅋㅋ

 

울지 마시고 오늘은 그래서 제가

다음 데이 때는 옆구리 시리지 마시라고

스윗한 캔디같은 글을 드리기로 했습니다.

 

조나단 라슨의 뮤지컬

원작으로 만들어졌죠.

 

렌트5

(사진=렌트)

 

<렌트>

 

제가 아는 영화 중에서

사랑 잘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나오는 영화인데요.

 

사실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를 인지시키고

완벽한 프로덕트가 아님에도 여전히

사랑하게 만들고 로열티를 가지게 하는 것.

 

이 과정은 사람 꼬시고 사랑하는거랑

참말 비슷하더라고요.

 

옆구리도 따수워지고 서비스도 대박나면

일석이조 아니냐…!!

 

웃음

한번 보죠!

 

#1 미미와 서비스 인식시키기

 

미미 어떤 언닌가요?

아 잘 꼬시는 언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신영주 기자

신영주 기자

새롭게 뭔가를 해보려는 사람들과 조금은 다른 꿈을 꾸는 사람들의 좋은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