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과 공간이 만나면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사진=픽사베이)

 

요즘은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같은 

인공지능(AI) 비서가 가전, 생활용품 곳곳에

들어가 기기를 자동화하는 스마트홈 시댑니다.

 

사물에는 센서와 통신 기능이 탑재돼

인터넷과 사물이 연결되는 세상이죠.

 

그러나 가구는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열풍에서 다소 동떨어져 있었는데요.

 

물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가구가 나왔고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1. 장원준

    기사 잘 봤습니다.
    아니어도 요새 아주 거대한 수납형 침대를 사서 방을 효율적으로 쓰면서 집 안에서의 생활이 너무 많이 변하는 경험을 해서 그런지 이런 제품들이 상용화된다면 구매할 것 같네요.
    국내에도 이런 일을 하는 스타트업이나 팀들이 있나요??

    • 박민영 기자

      안녕하세요, 기사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국내엔 아직 이런 곳들이 없는데요(있었다면 당연히 기사서 언급했을 겁니다 ^^;). 국내 상위 가구업체가 한샘, 현대리바트, 퍼시스그룹 그외 까사미아(신세계) 등이 있는데요. 기사서 언급한 곳들처럼 로봇, 인공지능 같은 기술을 결합한 제품을 낸 곳들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실 기사서 말한 곳들은 가구 기업이기 전에 기술 기업이고요. 범블비는 창업자가 애플, 테슬라를 거친 엔지니어 출신이죠. 그렇기 때문에 저런 기능을 구현하는 게 가능한 것 같습니다. 가구업체들은 원천 기술을 갖지 않았으니 로봇 가구 같은 걸 내놓으려면 기술 기업과 제휴해야 할 것 같고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서도 저런 시도는 이제 막 발아하는 단계인데요. 국내서 나오려면 시간이 좀 걸리지 않을까 합니다. 이케아가 내년에 저런 제품을 본격 출시해서 한국서 파는 걸 사는 게 가장 빠를 듯하고요.

      • 장원준

        한국에는 그런 기업이 없다니 아쉽네요. 이케아의 진출을 일단 기다리면서 우리나라 생태계가 커지기를 바래야겠습니다. 이런 기사를 내서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민영 기자

        ㅎㅎ넵넵, 이케아가 홍콩과 일본 같은 아시아 국가에서 먼저 이걸 내놓는다고 하니 서울도 머지않을 듯합니다. 집값 사나운 건 이 동네도 만만찮으니까요. =] 제가 더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