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금융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리스크 몇 가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오건영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3월은 정말 힘든 시기였죠.

 

특히 3월 중순 미국 Fed가

무제한 양적완화를 발표하던 전후에 나타난

주식 시장을 비롯한 금융 시장 전반의 변동성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의 셀링 클라이맥스를

연상케 할 정도였답니다.

 

(참조 – 금융시장에 이렇게 ‘격렬한 떨림’이 나타나는 이유)

 

그때를 겪어본 투자자들도 깜짝 놀라는..

그런 정도의 하락장이었죠.

 

다행히 Fed의 과감한 조치들..

무제한 양적완화를 통해

은행 시스템으로의 전이를 차단하고..

통화스와프를 통해

이머징 주요국으로의 전이를 차단하고..

 

마지막으로 회사채 매입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 현재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회사채 시장의 기능을 정상화하는..

 

이런 일련의 조치들 덕분에

금융 시장의 미친 듯한 떨림은

다소나마 진정되는 모습입니다.

 

코스피 지수도 1400포인트 초반에서

지금은 1700포인트 초반이니

많이 개선되어 있네요.

 

(코스피 지수 추이. 출처=구글)

 

그럼 이제 어느 정도

클라이맥스는 지나간 것인가?

 

이걸 조금 더 직설적인 표현으로 바꾸면

주식 시장의 바닥은 지났는가..

라는 질문이 될 겁니다.

 

사실 제가 이걸 알면

글을 쓸 필요가 없겠죠.

 

당장 주식 시장의 트레이더로 나가서

저점에 사고 고점에 팔고..

이런 트레이딩을 할 겁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오건영

오건영

신한금융에 재직 중이고 15년 이상 매크로 금융 시장의 흐름을 공부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역사와 흐름을 읽어내는 데 관심이 매우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