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냐면 우리가 원하는 사람은 입기획자가 아니거든”

여기는 넛츠컴퍼니 사무실.

 

(사진=아웃스탠딩)

(사진=아웃스탠딩)

 

저녁시간이 가까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인사팀 조직원 전부가 매달려

하나의 업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음.. 대체 무슨 일이이길래.

 

사실 얼마 전 대표이사가 직접

인사팀장에게 지시한 미션이 있었거든요.

 

그것은 바로 선수 스카우트!

 

요즘 회사는 신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이런저런 신사업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논의 끝에 모바일 이커머스 메타(모음)앱을

만들자는 쪽으로 의사결정이 이뤄졌는데요.

 

전자상거래는 생소한 분야라

외부 전문가를 캐스팅하기로 한 것이죠.

 

(사진=옐로모바일, 짤은 본문과 관련 없습니다)

(사진=쿠차, 해당 짤은 본문과 관련 없습니다)

 

백지수표급 대우를 해도 좋다고 할 정도로

대표이사의 의지는 확고한 상황!

 

그래서 인사팀장 이하 조직원 전부가

후보찾기에 발벗고 나선 것입니다.

 

이때 뭔가가 떠오른 김똘똘 대리.

 

행복

“아, 팀장님! 혹시 와우컴퍼니의

유명새 전략이사를 영입하는 것은 어때요?”

 

넌뭐냐

“음..”

 

놀람

“유명새 이사? 현재 와우컴퍼니의

신사업과 글로벌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사람 말하는 거지?”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