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정책변경에 모가지가 달린 검색광고대행사

요즘 검색광고대행사들은

그야말로 폭풍전야 상태입니다.

 

업계 갑 중의 갑, 네이버가

흉악한(?) 정책변경을 추진한다는 풍문이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거든요.

 

(사진=기록화)

(사진=기록화)

 

만약 이것이 현실화된다면

대형 대행사들은 엄청난 매출감소를 겪어야 하고

소형 대행사들은 당장 문을 닫아야할 판입니다. 

 

음.. 대체 네이버와 검색광고대행사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관계이며

어떤 정책변경이 추진되길래 그럴까.

 

이를 알기 위해서는

잠시 과거로 돌아갈 필요가 있습니다.

 

신문과 방송이 20세기 들어

이른바 매스미디어로 자리잡은 이래

가장 큰 수익원은 아무래도 광고였습니다.

 

(사진=동아제약)

(사진=동아제약)

 

그러나 신문사와 방송사는 

자체 콘텐츠를 만드느라 여념이 없었고

광고주 영업 및 관리, 광고제작을 할 수 없었죠. 

 

그래서 중간에서 등장한 게

바로 광고대행사라는 존재입니다.

 

이들은 광고주 영업 및 관리, 광고제작을

대신해주며 그 대가로 거래액의 일정 비율을

커미션(Comission, 수수료)으로 받았는데요.

 

시간이 흘러 광고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자

신문사와 방송사는 자연히 대기업이 됐고

사내 광고조직을 구축할 수 있는 상황이 됐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