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클라우드 대전’ : 아마존 vs. MS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선우님의 기고입니다. 


 

과장을 조금 많이 보태면

미국 사람들 중에는 시애틀이

캐나다 땅인 줄 아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만큼 북서쪽의 변방이라는 얘기겠죠.

하지만 바로 이 시애틀에는 미국을 대표하는

유명 글로벌 기업이 적지 않습니다.

 

(출처=셔터스톡)

 

우선 보잉이 있습니다.

요즘 737-맥스 기종의 결함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기는 하지만

세계 최고의 항공기 제조업체죠.

 

보잉의 본사는 시카고로 이사 갔지만

원래 본사는 시애틀이었고

지금도 보잉의 제일 큰 공장은 시애틀 북쪽의

에버렛이라는 도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조업체인 만큼 일자리가 많아서

사실상 시애틀의 경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시애틀 동쪽 근교 레드몬드에 본사가 있고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스타벅스와

요즘 제일 잘 나가는 기업인 아마존도

시애틀에 기반을 두고 있죠.

 

이 밖에도 유통업체 코스트코와

미국 3위의 이동통신사 T모바일,

온라인 여행기업 익스피디아도

시애틀 쪽에 본사가 있습니다. 

 

미국 북서쪽 구석의 한가로운 도시 치고는

글로벌 기업의 밀도가 아주 높다고 할 수 있죠.

제조와 IT, 유통까지 산업 분야도 다양합니다.

 

(출처=셔터스톡)

 

이렇게 유명 기업이 많지만

그동안 시애틀에 기반을 둔 글로벌 기업 중

대놓고 경쟁을 벌인 기업은 없었습니다.

적어도 최근까지는 말이죠.

 

그런데 요즘 MS와 아마존이

그야말로 피 튀기는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PC 운영체계 윈도로 유명한 MS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왜 경쟁을 할까요.

둘 다 클라우드 컴퓨팅에 사활을 걸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개념조차 낯설던

2006년 시작돼 지금은 아마존에서

가장 수익을 많이 내는 부문으로 성장했습니다.

MS는 2014년 사티아 나델라 CEO가 취임하면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적극적으로 밀기 시작했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선우

김선우

12년 동안 한국에서 신문 기자로 일했습니다. 지금은 스타벅스와 아마존의 도시 미국 시애틀에서 1시간 떨어진 시골에 삽니다. 농사 지으려고 시골로 왔는데 어쩌다 보니 글을 더 많이 쓰고 있습니다. 대학(브리티시 컬럼비아대)에서는 인문 지리학을, 대학원(시애틀 워싱턴대)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