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마다 다르다! 중고 거래 성장을 이끄는 3가지 트렌드

7월 21일 빈지노가 발매한 싱글

‘Fashion Hoarder’에 보면 이런 가사가 나옵니다.

 

(출처=일리네어레코즈)

 

“발을 디딜 틈 없는 옷 정글

편집증 있는 난 편집샵 단골

I swear 이 돈 아꼈음 bruce wayne

 

올려 포브스에 내 이름

근데 truth is 올려 옷을

중고 장터에 posting

Description: It’s all New with tags”

 

옛날에 생각없이 잔뜩 샀던 옷들을

싹 정리하고 갖다 버린다는 내용인데요.

 

옷을 중고 장터에 ‘완전 새거(It’s all new)’라고

설명을 붙여서 포스팅한다는 가사가 있습니다.

 

 

이걸 보고 노래 가사에까지 등장할 정도로

중고 거래가 대중화되었구나 싶었습니다.

 

실제로도 그런지 궁금해 자료를 찾아봤는데요!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중고 거래 플랫폼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IT기술이 바꾸는 경제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