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와 베조스를 매료시켰던 세그웨이의 20년 생존기

최근 열린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 참가기업 중

눈길을 끄는 이름이 있었습니다.

 

 

바로 ‘세그웨이’인데요.

 

요즘 유원지, 공원, 쇼핑몰서 자주 보는

전기 스쿠터를 2001년 선뵀죠.

 

18년 전 전기 스쿠터를 공개할 당시

“이는 인터넷보다 더 큰 발명”이라며

벤처투자가 존 도어와 스티브 잡스,

제프 베조스 등에게 찬사 받았습니다. 

 

이 회사는 시대를 너무 앞선

‘비운의 기업’으로 유명합니다.

 

2009년 타임지가 ‘지난 10년 간 가장

실패한 10대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고요.

 

주인이 세차례 바뀌는 등 

조직도 불안정했습니다.

 

(사진 = 세그웨이)

 

2015년 중국 나인봇에 인수된 이후,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 성장과 맞물려

18년만에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데요.

 

전기 스쿠터 외에도 전기 스케이트,

자율주행 배송 로봇 등을 개발하고요.

 

가격이 ‘넘사벽’이었던 지난날의 한계를 딛고

대중성 강화, 포트폴리오 다양화에 나섭니다.

 

망할 줄 알았던 세그웨이가 부침 속에서도

20년째 명맥을 이어온 과정을 살펴봤습니다.

 

(참조 – 지난 10년간 가장 실패한 기술)

 

모빌리티 미래 내다본 현대판 토마스 에디슨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