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충격에 대처하는 현명한 투자자의 자세 ‘예측보다 노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진채님의 기고입니다. 


 

연초부터 시장은 뜨겁습니다

좋은 의미로건, 나쁜 의미로건 말이죠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중동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시장이 급락했다가

미중 분쟁이 안정되면서 상승하는가 했더니

설 명절을 전후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덕분(?)에 

재차 급락했습니다

 

그리고 미국과 중국의 화해 무드로 인하여

다시금 시장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은 외부 변수들이 일거에 달려들면서 

투자자들은 혼란에 혼란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출처=셔터스톡)

 

이 모든 변수를 미리 예측할 수 있어야만 

훌륭한 투자자가 될 수 있는 걸까요

 

아니면, 이 모든 걸 무시하고 

무던하게 내 갈 길을 가는 것이 

현명한 투자자의 자세일까요

 

우리는 이런 외부 변수가 터질 때마다 

무엇을 보고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오늘 한 번 고민해봅시다

(한 번만 하게 될 고민은 아니겠지만요 ㅎㅎ)

 

* 본 글은 투자자가 갖추어야 할 

원칙, 기준 등에 관한 글로서

특정 업종/종목에 대한 투자의견

혹은 특정 이슈의 미래에 대한 예측이 아닙니다

투자는 본인의 판단과 책임으로 진행하시기 바랍니다.

 

운과 실력

 

며칠 전 독서모임 날이었습니다

마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덕분에 

시장이 한 주 동안 급격히 하락한 직후였죠

 

토론의 주제인 책은 마이클 모부신의 

운과 실력의 성공방정식이었습니다

 

(출처=에프앤미디어)

 

자연스럽게, 이런 전염병을 예측하지 못하고 

손실을 입은 현실은 운이라고 보아야 하나

실력이라고 보아야 하나, 라는 이야기로 흘러갔습니다.

 

전염병에 의한 손실은 운이다라는 주장을 살펴볼까요

예상치 못한 변수가 터진 것이기 때문에

운의 영역이라고 합니다

 

피드백을 함에 있어서 운에 의한 나쁜 결과를 

실력에 의한 결과로 착각하게 되면 

스스로를 너무 자책하게 되니까

조심해야 한다, 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전염병에 의한 손실도 실력이다라는 

주장을 살펴볼까요

 

전염병은 때때로 발생합니다

2002년의 사스, 2015년의 메르스는 

쉽게 기억에 떠오르는 유명한 사례인데요

그 외에도 당장 작년인 2019년에도 

아프리카 돼지 열병과 (무려) 에볼라 바이러스가 퍼졌습니다

조류독감은 심심치 않게 발병합니다.

 

투자자가 경험이 쌓일수록 

질병을 비롯한 예상치 못한 외부 충격의 가능성을 

더 많이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지진/해일 등의 자연재해도 있고

테러나 전쟁 및 여러 정치적인 변수가 

악재로 작용하기도 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홍진채

홍진채

개인투자자로 4년, 한국투자밸류자산에서 펀드매니저로 8년 반, 헤지펀드 운용사 대표로 3년 정도를 보내고 있습니다. 건전한 원칙과 성실함을 가지고 투자를 한다면 누구나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