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가 ‘헛똑똑이’란 불명예를 얻은 이유

(사진 = CNBC)

 

최근 애플이 자율주행차 관련 인력을 줄이고 

인공지능(AI), 기계학습(머신러닝) 분야에

이들을 재배치한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이는 애플이 자율주행차 연구를

축소한단 의미로도 읽힙니다만.

 

구글, 아마존보다 약한 AI 역량을

강화하는 행보로도 해석되는데요.

 

애플 음성비서인 ‘시리’의 성능

개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립니다.

 

시리는 애플 AI 기술의 상징적 존잰데요. 

 

2011년 아이폰4S에 탑재,

음성비서 선두주자로

주목받았습니다만.

 

인식률과 정확도가 기대에 못 미쳐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보다

존재감이 약합니다.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는

TV, 냉장고, 시계, 주방용품에까지

탑재돼며 생태계를 확대했지만.

 

시리 생태계는 아이폰, 홈팟, 애플 TV 등

애플 하드웨어와 에코비 등 소수 브랜드에

그쳐 초라한 수준이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