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모바일 앱은 왜 거의 다 ‘단명’할까

2016년 11월 어느 날입니다.

제가 한창 O2O 분야를 취재했던 때죠.

 

모바일 앱으로 버튼만 누르면 택시를 부르고

 

(카카오택시)

(카카오택시)

 

셰프 음식을 배달주문 하듯이,

 

(플래이팅)

(플래이팅)

 

버튼만 누르면 ‘선생님’이 오는

1:1 과외 시장에서 또한

모바일 온디멘드 혁신이 이뤄지겠다는 걸

서서히 알아가던 시기입니다.

 

기사를 쓰면서 ‘튜터링’이나

‘숨고’와 같은 서비스를 처음 접했었죠.

 

(참조 – “너만의 시간에 수업해요” 과외시장 문 두드리는 O2O

 

그러던 와중에 네이버 뉴스를 훑어보다가

제가 취재했던 ‘숨고’와 상당히 유사한 서비스를

SK텔레콤(이하 SKT)이 냈다는 기사를 보게 됩니다.

 

두 서비스 간 유사성을 발견한 저는

제 업계 관계자 친구에게 해당 기사의 링크를 보내

심각하게 토론을 했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