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모바일 앱은 왜 거의 다 ‘단명’할까

2016년 11월 어느 날입니다.

제가 한창 O2O 분야를 취재했던 때죠.

 

모바일 앱으로 버튼만 누르면 택시를 부르고

 

(카카오택시)

(카카오택시)

 

셰프 음식을 배달주문 하듯이,

 

(플래이팅)

(플래이팅)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이수경

이수경 기자

'공대나온 여자'입니다.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다양한 전략과 도구에 관심이 많습니다.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을 쉽고 재밌게 쓰는 게 유일한 목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