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킬러의 IPO 도전장…기업용 메신저 ‘슬랙’ 알아보기

(사진=픽사베이)

 

2002년 캐나다 밴쿠버엔 ‘루디코프’라는

이름의 한 IT 회사가 설립됐습니다.

 

룬드 출신의 20대 후반 남성인

다니엘 스튜어트 버터필드가

아내와 공동 창업한 회산데요.

 

그는 학부와 대학원에서 철학을 전공했지만

어릴 때부터 코딩을 독학했고 웹 디자이너로

생계를 꾸린 컴퓨터 덕후였습니다.

 

버터필드는 루디코프에서 ‘게임 네버엔딩’이란

온라인 게임을 개발했지만 고배를 마셨고요.

 

 

대신 이 게임의 채팅방 사진 공유 기능을 사업화해

2004년 ‘플리커’를 출시합니다.

 

플리커는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회사는 이듬해 야후에 인수됐는데요.

 

버터필드는 야후 소속으로 3년간 일했지만

2008년 회사를 떠나 재창업에 나섭니다.

 

이듬해 그는 ‘타이니 스펙’이란 회사를 설립,

게임 ‘글리치’를 출시했지만 또 실패했는데요.

 

포기하지 않고 당시 게임을 개발하며

동료들과 만든 실시간 채팅 도구로

재기를 모색합니다.

 

기업용 메신저 ‘슬랙’을 개발한 계기였죠.

 

(출처=GIPHY)

 

슬랙은 2014년 ‘이메일 킬러’로 불리며

호기롭게 소프트웨어 시장에 데뷔합니다.

 

기업가치 170억달러에 매일 1000만명

넘게 접속하는 서비스로 성장했고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