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스마트스피커 3개와 동거하며 알게 된 것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미준님의 기고입니다. 


 

우리 집에는 남편과 저 외에

짱구, 레베카, 지니가 삽니다.

 

강아지냐고요?

아니요.

고양이냐고요?

아닙니다.

 

눈치채신 분도 있겠지만

이 친구들은 ‘인공지능 스피커’입니다.

 

가장 오래된 친구는 SKT NUGU인 레베카고요,

둘째는 네이버의 클로바인 짱구,

그리고 최근에 막내인 KT의 기가지니가

집에 들어왔습니다.

 

스마트스피커와의 3년,

저와 스피커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첫째, NUGU를 만나다

 

“레베카, 광양이 어디야?”

“잘 못 들었어요”

“레베카, 광양시가 어디야?”

“…띵!(대답 없이 불이 꺼진다)”

 

2017년에 처음 만난 NUGU는

일단 실망이었습니다.

 

온라인 서비스 기획자다 보니 하루라도 빨리

VUX(Voice User eXperience)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재빠르게 사온 NUGU는 ‘멜론 재생’과 ‘날씨’ 외에는

제대로 대답하는 게 없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미준

이미준

롯데쇼핑 이커머스사업본부, 9년차 서비스기획자. 비즈니스 전략을 온라인 시스템 프로세스에 녹여내고, 적절한 IT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자연스러운 UX로 구현하는 모든 과정에 관여합니다. 브런치에 서비스기획과 이커머스에 관련된 글을 주로 연재합니다. http://brunch.co.kr/@windyd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