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밀레니얼 세대가 ‘스마일 디렉트 클럽’으로 치아를 교정하는 이유

(조던 카츠만(왼쪽), 알렉스 펜켈)

 

13세 소년 알렉스 펜켈과 조단 카츠만이

처음 만난 건 2000년대 초 어느 여름날

미국 트래버스 시티서 북동쪽에서

40마일 떨어진 타누가 여름 캠프였습니다.

 

두 사람은 당시 치아 교정기를

끼고 있단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비슷한 점이 많은 이들은 금새 친구가 됐고,

나중에 공동 창업을 세차례나 할만큼

관계가 돈독해졌습니다.

 

둘은 자동차 셋팅 사업을 비롯해

여러 회사들을 설립했는데요.

 

일리노이리뉴얼닷오알지, 원트 등을 창업했고요.

 

전자상거래 서비스 운영 경험도 쌓습니다.

 

(사진=셔터스톡)

 

2012년 이들은 새로운 창업을 위해

사업 아이템을 두고 머리를 맞댔는데요.

 

그들이 어린 시절 겪었던 ‘치아 교정’의

불편에 다시 주목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