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야후재팬 흡수로 ‘마지막 퍼즐’을 맞추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5월 7일 소프트뱅크는 일본 내 최대 포털서비스

야후재팬을 연결 자회사화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즉, 소프트뱅크가 야후재팬의 지분율을

12.08%에서 44.64%로 높이고 야후재팬에 대한

경영 지배력을 강화한 것인데요.

 

5월 8일 진행된 자사 결산설명회 발표 내용을 보면

그 배경과 가치를 주주 및 일반인들에게

충분히 전달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엿보입니다.

 

이번 소프트뱅크의 행보가 보여주는 의미를,

결산설명회 발표 내용과 더불어 최근에 추진 중인

다양한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넘버원을 모아 온리원을 꿈꾸다

 

먼저, 이번 소프트뱅크의 행보를 이해하기에 앞서,

세계 최대 투자펀드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를

먼저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은 2017년 5월

약 100조원 규모의 비전펀드를 만들고

여기에 3가지 철학을 담았습니다.

 

1)AI 접목이 가능한

2)유니콘 기업에 투자하고

3)기업간 시너지를 창출해 낸다가 그것인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금동우

금동우

한화생명 동경주재사무소장. 한화 드림플러스에서 동경센터와 드림플러스63 핀테크센터 구축 및 운영을 통해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발굴/투자/육성을 지원해왔고, 이를 통해 한화금융계열사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