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네이버가 투자한 미국 AI 스타트업 사운드하운드 이야기

음악 인식->음성 인식.

단어 하나 바꿨는데요.

 

VC 투자를 850억원 넘게 받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음악 인식 서비스 시장서

‘샤잠에 묻힐 만년 2인자’라는

프레임을 쓰고 있었는데, 이것도 떨어버렸죠.

 

기본_수정

‘샤잠은 애플이 데려갔네요?’

 

벌써 12살된 스타트업

사운드하운드 이야깁니다.

 

투자한 회사들은 엔비디아,

삼성전자, 네이버 등 빅네임입니다.

약 200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고요.

 

(사진=사운드하운드)

(사진=사운드하운드)

 

세 개 국가에 다섯 개 오피스를 뒀죠.

 

DFzvB1uXoAAvNsr

 

2009년 론칭한 음악 인식 앱

(회사 이름과 동일한) ‘사운드하운드’는

다운로드 수 3억회를 돌파했습니다.

 

다시 이야기해야겠네요.

 

단어 하나 바꾼 것이 아니라,

준비된, 이유있는 자신감 덕분에

투자를 받고 성장했다,고요.

 

(사진=스타트업그라인드)

(케이반 모하저 CEO, 사진=스타트업그라인드)

 

케이반 모하저 창업자 겸 CEO는

첫 10년 동안 약 454억원을 투자받은 뒤

자본잠식하지 않고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

애썼다고 밝혔습니다.

 

1년 안에 쓸 수도 있었지만

비용을 통제했고 조금이라도

이익이 나게 운영하려고 한 거죠.

 

모하저 대표는 그 덕분에 빠듯하게나마

인력을 늘리고 기술력을 키웠다고 말합니다.

 

mohajer_1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