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가 뭐죠?” 40년 흑자행진 이어나간 사우스웨스트항공의 경영전략

 


*본 포스팅은 동영상 콘텐츠로서

최소한의 텍스트만이 제공됩니다.


 

 

직원을 괴롭히는 진상고객에게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세요”

라는 이메일을 보내는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미국의 저비용항공사(LCC)

사우스웨스트항공 이야깁니다.

 

창업자 허브 켈러허는

“직원을 잘 대우해야 그 직원이

고객에게 좋은 서비스로 보답한다”

라는 경영 철학을 이어왔어요.

 

1990년대 초반 유류비 폭등과

1997-98년 금융위기, 2001년 9.11 테러 등

위기를 거치면서도..

 

단 한 번의 구조조정 없이

40년이 넘도록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죠.

 

고객 만족의 원동력이 

사업 아이디어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해내는 구성원

즉, 직원들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 아닐까..

 

하지만 ‘직원우선주의’가 사우스웨스트

성공의 유일한 비결은 아닙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HAYANMIND INC.

    영상으로 올리신 것은 글로된 기사로는 올려주시지 않는지요…? 보통 저는 글로만 읽은 독자인데, 영상으로 올라오니 제 환경에서는 보기가 쉽지 않아서요. 궁금하여 질문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의민

정의민 기자

글과 영상 사이에서 저널리즘을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