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팬딧 “한번 써보면 ‘영수증 풀칠’로 돌아갈 수 없죠”

“아직도 어떤 회사들은 박스에

영수증을 가득 쌓아두고

담당자가 몇날 며칠 풀칠을 해요”

 

“비용관리 솔루션은 이 일을 자동화합니다.”

 

“국내는 아직 비용관리 솔루션을

쓰는 기업이 5% 이하입니다”

 

“최근 관심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어요.

(…)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가 의사결정자

직급으로 올라가고 있거든요”

 

“앞으로 비용관리 솔루션은 법인 카드,

기업 출장과 연계해 진화할 겁니다”

 

 

 

1. 경비 처리를 스마트하게,

비용관리 솔루션

 

“비용관리 솔루션이 뭔가요?”

 

 

“흔히 ‘경비 처리’라고 하죠.

어떤 회사든, 직원이

업무상 쓴 돈을 관리해야 합니다”

 

“증빙을 위해 영수증 보관도 해야 하고,

각종 승인 절차도 밟아야 하고,

어디에 어떻게 돈이 쓰이는지

모니터링도 해야죠”

 

“문제는 90% 이상 회사가

이 일을 수작업과 엑셀로 하고 있습니다

 

“회계 담당자가 직원에게

직접 영수증을 받습니다.

경비 보고서 만들어서 처리합니다.

취합도 엑셀에 수기로 하고요”

 

“아마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종이 영수증 모았다가

내용 적어서 제출하고…

이런 경험 해보셨을 거예요.”

 

(출처=셔터스톡)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