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벤처스의 서비스 기획 원칙 5가지

혹시 <스프린트>라는 책 읽어 보셨나요?

 

저자인 제이크 냅은 구글의

수석 디자이너로 일하던 사람입니다.

 

현재는 구글 벤처스(GV로 이름을 바꿈)

디자인 파트너로 스타트업의

서비스 기획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출처=제이크 냅 홈페이지)

 

제이크의 책 ‘스프린트’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싶을 때 사용할 수 있는 매뉴얼인

‘스프린트’에 대해 알려줍니다.

 

슬랙, 블루보틀 커피가 스프린트를

어떻게 썼는지 사례도 들어있고,

구글(사실 더 나아가선 실리콘밸리)의

기획 방법론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책입니다.

 

 

2016년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많은 회사들이 스프린트를 배우는 워크숍을 열었죠.

 

사실 스프린트의 지침이나 방법론은

린 스타트업, 애자일 프로세스,

디자인 씽킹과 거의 맥락이 같습니다.

 

다만 스프린트의 장점은 굉장히 구체적이고

실천가능한 지침을 준다는 겁니다.

 

읽어보면 적힌 대로만 따라해도

뭔가 될 것 같은 느낌을 팍팍 줍니다.

 

그런데 실제로 회사에 가서

이 프로세스를 적용해보는 건 어렵습니다.

 

진행자와 팀원의 경험이 부족하거나,

스프린트식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하지 않거나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제가 보기에 가장 중요한 이유는

단순히 방법론, 매뉴얼만 가지고는

일하는 방식을 바꾸기 쉽지 않다는 겁니다.

 

수평적인 문화를 구축하려고

‘님’자 붙여 부르고, 반바지 입고,

회식 줄이기만 한다고 해서

갑자기 문화가 바뀌지 않는 것 처럼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공성훈

    이론적으로는 많이 알고있는 내용이지만 실제로 이해하면서 실천하는 회사를 찾는건 하늘의 별따기인거 같네요. 정착을 위해서는 회사 내에서 C레벨의 의지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나저나 타임 타이머는 생각보다 비싸더군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