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벤처스의 서비스 기획 원칙 5가지

혹시 <스프린트>라는 책 읽어 보셨나요?

 

저자인 제이크 냅은 구글의

수석 디자이너로 일하던 사람입니다.

 

현재는 구글 벤처스(GV로 이름을 바꿈)

디자인 파트너로 스타트업의

서비스 기획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출처=제이크 냅 홈페이지)

 

제이크의 책 ‘스프린트’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싶을 때 사용할 수 있는 매뉴얼인

‘스프린트’에 대해 알려줍니다.

 

슬랙, 블루보틀 커피가 스프린트를

어떻게 썼는지 사례도 들어있고,

구글(사실 더 나아가선 실리콘밸리)의

기획 방법론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책입니다.

 

 

2016년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많은 회사들이 스프린트를 배우는 워크숍을 열었죠.

 

사실 스프린트의 지침이나 방법론은

린 스타트업, 애자일 프로세스,

디자인 씽킹과 거의 맥락이 같습니다.

 

다만 스프린트의 장점은 굉장히 구체적이고

실천가능한 지침을 준다는 겁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1. 공성훈

    이론적으로는 많이 알고있는 내용이지만 실제로 이해하면서 실천하는 회사를 찾는건 하늘의 별따기인거 같네요. 정착을 위해서는 회사 내에서 C레벨의 의지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나저나 타임 타이머는 생각보다 비싸더군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IT기술이 바꾸는 경제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