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투자, 창업자와 투자자가 부딪히는 여덟 가지

동상이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두 사람이 같은 침상에서

서로 다른 꿈을 꾸는 걸 말하는데요.

 

초기 벤처투자, 창업자와 투자자 사이에

대입을 해도 큰 무리가 없지 않나 싶습니다.

 

(사진=영화 나의사랑 나의신부)

(사진=영화 나의사랑 나의신부)

 

기본적으로 둘은 사업번창을 위해 힘을 모으지만

때로는 이해관계에 의해 충돌하기 때문이죠.

 

창업자는 최대한 많은 투자금을

자유롭고 부담없이 쓰길 원합니다.

 

반면 투자자는 가능한 많은 차익실현을 추구하고

투자금이 제대로 쓰이고 있나 감시하고 싶습니다.

 

창업자는 실패해도 원래 벤처투자가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아니냐는 식입니다.

 

반면 투자자는 돈 떼이지 않기 위해

어떻게든 이런저런 장치를 넣으려 합니다.

 

협상테이블에서 투자계약서를 두고

옥신각신할 수 밖에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