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벨류에이션은 어떻게 정해지는 걸까

우리는 IT벤처업계 뉴스를 보면서

신생회사의 기업가치가 천정부지로

높아지는 모습을 목격하곤 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심지어 설립 몇 년도 채 되지 않아

수백수천억원에 도달하는 모습을 보기도 하는데요.

 

모두가 인정할 만하다면 별 문제없겠지만..

 

터무니 없이 높게 몸값이 형성됐다면

다음과 같은 의문이 들기 마련이죠. 

 

“아니, 이 회사는 왜 이리 비싸?

대체 기준이 뭐야? 거품 아니야?”

 

이와 관련해 오늘은 IT벤처기업의

벨류에이션을 정하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볼까 하는데요.

 

먼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명확한 잣대는 없다”는 것입니다.

 

왜 그럴까,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무릇 가격이란 본질가치보다는

수요와 공급의 원칙에 따라 정해진다는 것!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