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의 운명을 바꾼 4번의 팀 빌딩과 운영

가이_원1

 

“스티브 잡스는 ‘나쁜 놈(asshole)’도

꽤 괜찮을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

 

(애플 수석 에반젤리스트, 가이 가와사키)

 

빌-엣킨슨_원_!

 

“잡스와 함께 일하는 건 만만치 않았다.

그는 세상에는 ‘신’과 ‘골빈놈’만 있다는

극단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매킨토시 엔지니어, 빌 엣킨슨)

 

타임지_원_1

 

“스티브 잡스는 때때로

부하 직원을 까다롭고 거칠게 대한다.

그는 ‘감정을 다루는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

 

(1982년 타임지)

 

월터-아이작슨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4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독자 여러분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고민하고, 그것을 찾기 위해 먼저 다가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