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플랫폼 ‘서브스택’은 콘텐츠로 어떻게 돈을 벌까

(사진=픽사베이)

 

올해 미국 뉴욕 증시에 화려하게 데뷔한

업무용 메신저 슬랙은 ‘이메일 킬러’를 표방합니다.

 

스튜어트 버터필드 CEO는 이메일이

사람들 사이서 제대로 된 소통수단이

되지 못한 현실에 문제의식을 느꼈죠.

 

이메일에 대한 비판적 고찰은

슬랙 개발에 영감을 줬고요.

 

이제 이메일은 더이상 소통에 의미없는

‘구닥다리 채널’에 불과한 걸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1. 홍선표

    서브스택을 만든 세 분이 고민하는 주제가 저 역시도 항상 고민하고 있는 주제라 참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결국 자기 콘텐츠를 돈을 내고 정기적으로 구매해주는 독자들이 있어야 콘텐츠 창작자들도 대중의 취향에 지나치게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을 텐데요. 서브스택 모델이 창작자들이 자기 글을 돈을 내고 구매해주는 독자들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거 같네요.

    • 박민영 기자

      안녕하세요, 기사 잘 읽어주시고 댓글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 준비과정에서 서브스택 멤버들의 생각을 더 접하면 접할수록 마음이 좋더라고요. 그들의 고민이 콘텐츠 제작자의 고민이기도 해서 공감이 많이 갔습니다. 서브스택은 소프트웨어 회사임에도 콘텐츠, 미디어의 미래에 대한 고민은 그 어느 매체 못지 않다는 것도 인상 깊었습니다(기자 출신 멤버가 있지만요). 자극도 많이 되고요. 좋은 콘텐츠에 대한 고민과 기술이 만나면 이런 모델이 나올 수 있다는 게 놀랍고요. 서브스택 블로그(https://on.substack.com/)가 있는데요,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 참고할만한 글이 엿보였습니다. 서비스 업데이트, 사용법에 대한 내용이 많지만요. 커피값 고려하면 작가별로 뉴스레터 구독료가 너무 비싸지 않은데요. 저도 구독해보고, 테스트 겸 뭔가를 만들어볼까 싶기도 합니다. 기사 재밌게 읽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는 말씀드립니다.

      • 홍선표

        감사합니다. 말씀해주신 블로그도 꼭 들어가서 잘 찾아보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박민영 기자

        넵, 거듭 감사합니다. 평안한 하루 되세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