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덤은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질까

애플, 나이키, 코카콜라 등

소위 잘 나가는 글로벌 회사부터,

 

 

BTS, 마블 등 사람들의 열광을

이끌어내는 콘텐츠 브랜드까지…

 

요즘 소위 ‘힙하다’는 무언가를 설명할 때면

늘 빼놓지 않고 언급되는 키워드가

하나 있는데요.

 

바로,

 

(사진=giphy.com)

 

‘팬덤’입니다. 

 

(참조 – 김영하 ‘여행의 이유’ 1위…”대중적 팬덤 확보”)

 

특히 최근 추세를 보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팬덤을 구축한 후,

 

이를 콘텐츠 판매, 커머스까지 연결하는

다양한 시도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요.

 

(참조 – 학자금 대출 갚으려 e메일로 글 연재해 수만 팬덤 얻은 작가)

 

(참조 – 당신도 화장품회사 만들 수 있다, 팔로어 1만명만 있다면!)

 

과장을 조금 섞으면..

 

황당

갈수록 팬덤을 빼고 

비즈니스나 마케팅을 논하는 게

불가능해지고 있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참조 – 돈 버는 콘텐츠의 조건을 물으신다면..)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