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가 가시밭길 ‘승차공유’에 도전하는 이유

(사진=아웃스탠딩)

 

“어서 오세요. 서교동 사거리까지

가는 일정 맞으시죠?”

 

“안전벨트 착용 부탁드립니다”

 

인터뷰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

 

친절한 기사님이 태워 주신

‘타다’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택시보다 돈 좀 더내고

타볼만한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인상을 받았는데요.

 

(사진=타다)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지향하는 가치와 

사업 전반을 살펴보겠습니다.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플랫폼

 

‘타다’는 어떤 서비스일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1. 황 정덕

    최근 길에서 제법 보이네요.
    시장이 꽤나 한정적이라.. 사업비전이 어떻게 흘러갈지 앞으로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저 차는 연비도 그다지 좋지 않을 거 같은데.. 어느 정도의 볼륨으로 사업을 하는지, 수익창출이 가능할지가 궁금하네요.
    대체제로서의 가치가 탁월하다는 생각은 아직 이용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어플 깔고 한 번 탐구해 봐야겠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