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고독
통화앱 커넥팅은 Z세대의 '군중 속 고독'을 해결할 수 있을까?
2020년의 트렌드를 읽고 싶다면, '외로움'에 집중해야 합니다. 연말연초, 다가올 트렌드를 가늠하는 거의 모든 매체들이 '외로움'을 주요 키워드로 꼽고있기 때문이죠. 오늘 살펴볼 스타트업은 '외로움의 총량을 줄이고 싶다'고 말하는 통화앱 '커넥팅'의 운영사 와이피랩스입니다. 통화앱 커넥팅을 한마디로 설명하면 실시간으로 통화할 사람을 연결하는 서비스죠. 무작위로 아무나 연결시키는 건 아니고요. 나의 성격, 관심사, 취향 등을 반영한 상대를 소개시켜준다고 하는데요. 기자는 사실 이 서비스를 알고 있었습니다. 앱 사용경험이 있었던 건 아니고요. 알 수 없는 유튜브의 알고리즘이 저를 아래 영상으로 이끈 바 있습니다. 서비스의 핵심을 녹여낸 내용과 높은 조회수, 열광적인 댓글을 보며 'Z세대를 겨냥한 서비스와 마케팅은 이래야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달까요. 그렇다면 커넥팅은 과연 어떤 방식으로 Z세대를 연결하며 외로움의 총량을 줄여가고 있는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시죠. 커넥팅이 만들어지기까지 평범한 경영학과 학생이었던 와이피랩스 양윤호 대표가 창업에 눈을 뜬 것은 500스타트업의 인턴 경험 덕분이었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