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기업공개
위워크는 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없던 걸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재용님의 기고입니다. 2019년 하반기, 위워크의 추락은 스타트업과 공유경제를 관통하는 가장 큰 사건 중 하나였습니다. 급기야 올해 4월에는 소프트뱅크가 추가투자계획을 철회하며 파국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참조- "소프트뱅크, 3조7000억원 규모 위워크 추가 투자계획 철회") 시발점은 위워크가 상장하기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기업공개 서류(S-1)입니다. 손익이 안 좋다는 건 다들 어느 정도 알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죠. 물론 적자기업이더라도 창대한 미래를 그릴 수 있다면 상장할 수 있습니다. 미국이라면 더욱 그렇고요. 하지만 그 '미래'의 ‘현실성’을 다시 따져보자는 게 요즘 분위기입니다. 저는 재무제표로 기업을 읽는 사람인데요. 위워크 재무제표를 읽다보니.. 복잡한 심정이었습니다. “이런 비즈니스가 진짜 가능한가?” 하는 현실성에 대한 의문 때문입니다. 오늘은 위워크 재무제표와 함께 ‘규모의 경제’가 주는 의미와 기업의 미래를 그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이재용
2020-05-26
시뮬레이션으로 이해하는 스타트업 단계별 투자자의 투자금 회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택경님의 기고입니다. 투자자는 자신들의 선택한 스타트업에 자금과 함께 다양한 유무형의 지원을 제공합니다. 해당 스타트업이 크게 성장하면 적절한 방법으로 투자금을 회수하여 수익을 얻게 됩니다. 이번 글에서는 투자자가 어떻게 투자금을 회수하고, 투자한 스타트업이 성장함에 따라 단계별로 어느 정도의 수익을 낼 수 있는지를 예시를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투자금의 회수방법 투자자가 투자금을 회수(Exit)하는 방법은 크게 다음과 같이 나눌 수 있습니다. 투자금 회수는 주주의 변동을 가져오기 때문에 창업자에겐 이해관계가 큰 이슈입니다. 따라서 대부분 투자자는 창업자와 미리 얘기하고 회수를 진행합니다. 1) 기업공개 기업공개(IPO : Initial Public Offering)는 코스피/코스닥/나스닥과 같은 주식시장에 기업을 상장해, 창업자/직원/기존투자자 외에 일반인들도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국내에서는 최근에 기술특례상장제도 등 상장심사 기준이 어느 정도 낮아졌지만, 여전히 엄격한 조건을 만족하는 일부 검증된 스타트업만 상장이 가능하죠. 기업공개를 하게 되면, 스타트업은 자금조달이 용이해지고 상장기업으로서 신뢰도가 높아지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공시 등 여러 가지 관련 규약들을 엄격히 준수해야 하며,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 주주도 많아지면서 관리부하가 커질 수 있다는 단점도 있죠. 투자자는 증권거래소 장내 주식 매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하게 됩니다. 국내의 경우 M&A 사례가 적고 주로 기업공개를 통해 성공적인 회수가 이뤄진 일이 많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는 기업공개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이택경
2019-10-02
총 가치 635조원 미국 유니콘들, 기업공개 안하는 이유
새해 벽두부터 구글과 애플이 한쪽에서 시가총액으로 누가 최곤지 피 터지게 싸울 때 다른 한쪽에서는 미국 주식시장에 새로운 피를 수혈하는 것이 어렵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기술 ‘유니콘’들이 IPO(이하 기업공개)를 꺼려한다는 것이죠. (참조 – 올해 기술기업 IPO 실망감 컸다...기업 수도 주가도↓) 1조2천억원 정도의 가치가 매겨진 비상장 스타트업인 유니콘은 미국에 151개 있습니다. 이들의 총 누적 가치는 635조원 이상이고요. (참조 – CB인사이트의 유니콘 실시간 자료) 이들이 기업공개를 꺼리고 사모 시장에 오래 머무는 이유 중 하나는 기업공개를 하기 전 개별적으로 자금을 충분히 모집하면서 기업 가치를 더 키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급하게 기업공개의 부담을 질 필요가 없는 거죠. 적어도 미국 시장의 유니콘들은요. 자금 모집 CB인사이트에 따르면 2015년 190개 비상장 유니콘은 벤처캐피털 회사와 다른 투자자들로부터 총 29조9325억원을 모았습니다. 딜로직이 2015년 상장한 28개의 유니콘이 총 11조2546억원을 모았다고 발표한 것과 대비되는 수치죠.
장혜림
2016-02-0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