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김한준
어떻게 알토스벤처스는 한국에서 가장 핫한 VC가 됐을까
벤처캐피탈(VC)도 스타트업을 평가하지만 스타트업도 벤처캐피탈을 평가하기 마련입니다. 이와 관련해 국내 대표적 스타트업 지원기관인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흥미로운 자료를 내놓았는데요. 설문내용 중 '스타트업 창업자가 가장 투자받고 싶은 VC' 항목에서 알토스벤처스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아마도 눈부신 성과 때문일 텐데요. 요즘 잘 나간다는 스타트업을 대거 투자 포트폴리오로 두고 있고요. 이들이 시리즈 A~B 단계일 때 들어와 성장을 도모하고 후속투자를 이끌어내는 데 기여했죠. 몇 가지 사례를 거론해볼까요? 1. 대표적으로 블루홀의 경우 기관투자자 중 처음으로 들어왔는데요. 2008~2009년 사이 100억원 안팎을 투자했습니다. 개발작 '테라'와 장병규 의장을 보고 들어온 것이죠. 블루홀은 오랜 기간 저조한 성과로 침체를 겪어야 했으나 최근 배틀그라운드의 흥행으로 잭팟을 터뜨리는 데 성공! 현재 수조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수십배 차익을 실현하지 않을까 싶네요. (참조 - 절박함과 초심이 만든 배틀그라운드의 거대한 성공) 2. 쿠팡의 경우 2차 단계에서 해외 사모펀드 회사인 매버릭캐피탈과 함께 200억원 가량을 투자했습니다.
"VC가 모험을 두려워해선 안된다"..알토스벤처스와의 대화
요즘 스타트업 생태계는그 어느 때보다 어수선한 모습입니다. 글로벌 벤처투심의 위축이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고실제 지난해 몇몇 스타트업 기업이대규모 적자를 내면서 그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닷컴버블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죠. (참조 - 스타트업 생태계 불안징후 8가지) (참조 - 쿠팡, 크게 판 벌리긴 했는데 어떻게 수습할지..) (참조 - 과연 ‘배달의민족’은 지속성장 가능한 사업모델일까) 이에 실리콘밸리 기반의 벤처캐피탈알토스벤처스의 김한준 대표님을 만나관련 이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알토스벤처스를 찾아간 것은앞서 언급한 논란에 대해 반대입장에서가장 잘 설명해줄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인데요. 굉장히 적극적인 자세를 가진 투자사로서쿠팡, 배달의민족, 직방, 비트,잡플래닛, 토스, 마이리얼트립, 렌딧 등핫하면서도 덩치 있는 스타트업 기업을포트폴리오로 두고 있고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지금 당장 수익을 내고 이익을 내기보단최대한 규모를 키우고 판을 키우자"는이른바 벤처 비즈니스의 본질을누구보다 제대로 실현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는 크게 회사 투자철학에 대한 대화와스타트업 생태계 위기론에 대한 대화로 나뉘는데요. 일문일답 형태로 정리해보겠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