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트워크 효과
앞서가는 팀즈 vs 받아치는 슬랙, 협업 툴 전쟁 승자는?
2016년 11월 2일, 뉴욕타임스에 특이한 글이 실렸습니다. 근데 기사가 아니라 전면광고였습니다. 협업툴 회사 '슬랙'이 낸 광고였죠. 광고는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친애하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Dear Microsoft)" "와! 빅 뉴스네요. 축하합니다. 경쟁자가 생겨서 정말 기쁩니다.” “저흰 앞으로 10년 내 모든 기업이 슬랙이나, ‘슬랙 비슷한 거’를 쓰게 될 거라 생각해요” “근데 이거 보기보다 쉽지 않습니다" "여러분도 ‘슬랙 비슷한 거’ 만들기에 동참하신 김에, 제가 미리 조언을 몇 개 드리고 싶네요...” (참조 - [광고 전문] 친애하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이 날이 무슨 날이었냐면,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팀즈’를 출시하는 날이었습니다. 슬랙의 경쟁 제품이죠. 성공을 조언하는 척했지만, 슬랙의 강점을 하나하나 설명하고, ‘팀즈’를 카피캣이라고 비꼬는 아주.. 도발적인 광고였죠. 이건 사실 40년전 애플 광고를 패러디한 건데요. 1981년 IBM이 PC시장에 진출했습니다. 그러자 애플이 월스트리트저널에 비슷한 광고를 실은 적 있습니다. '웰컴, IBM.' 이라면서 환영 인사를 보내고 자기들의 비전을 강조했죠.
군중은 어떻게 움직일까
워낙 유명한 대사여서 이미 잘 알고 계시겠지만, 영화 '내부자들'에는.. "어차피 대중들은 개, 돼지들입니다"라는 대사가 나오는데요! 조금은 투박한 단순화이긴 하지만.. 세상에는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어지는 대중 또는 군중을 설명하는 2개의 서로 다른 관점이 존재합니다. 집단 지성이나 집단 천재성 등 사람들이 모이면 모일수록 더 시너지가 나서 혼자서는 도저히 이룰 수 없는 위대한 일들을 해낼 수 있다는 낭만적인 관점이 존재하는가 하면, (참조 - 집단 천재성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그와는 정반대로, 앞서 본 '내부자들'의 이강희 논설주간처럼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대중이나 군중을 어리석고 무지몽매한 존재로 보는 시각 또한 하나의 흐름으로서 존재하죠. (참조 - 디즈니 CEO, "트위터 인수, 이용자 더러워서 포기했다") 그리고 현실에선 '집단 천재성'보다는, 무임승차론이나 아폴로 신드롬 등 사람들을 모이면 모을수록 비효율성이 증가하는 아이러니를 더 자주 경험하는 것 같기도 한데요. (참조 - 아폴로 신드롬 "흩어져야 천재 , 모이면 바보")
윤성원
2019-09-3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