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레이븐
방준혁 의장의 글로벌 쪼렙 탈출 계획
오늘은 넷마블 기자간담회(NTP)를 다녀왔습니다.게임회사 간담회는 처음이었는데요. 간담회를 시작하기 전에게임 홍보 영상을 틀어주는데 혼란스러웠습니다. 미키마우스가 ‘모두의 마블’맵 위에서 뛰놀고 있었고가슴 큰 여자 게임 캐릭터들이역동적으로 칼을 휘두르고 있었습니다. ‘아 이거 묘하다’ 이런 생각을 하다가 정신을 차린 건마지막 순서 때였습니다.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이 나왔죠. 처음에 살찐 마윈이 나오는 줄 알았습니다.턱 부분과 창백한 얼굴빛이 좀 닮아보이더라고요.무대 조명이 그랬는지. 어쨌든 그는 “고민이 많았다”는 말로넷마블의 미션에 대한 발표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발표 끝날 때까지 모든 문장에‘글로벌’이라는 단어를 넣었습니다. “한국선 매출 1 등을 해도 연 매출 2000억원 넘기 힘듭니다.1조원 이상 올릴 기회 있는 글로벌 시장 도전해야죠” 넷마블은 2015년 1조원 매출을 달성했고지난 3년 동안 연평균 성장률 68%를 기록했습니다. “좋은 기록이지만 한국 게임 시장에서 앞으로 넷마블이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고민했습니다”
장혜림
2016-02-18
'레이븐'이 돈을 버는 이유. PART 2
지난 한 달간 기자의 아이폰은넷마블게임즈의 '레이븐'을 돌리기 위해 불타올랐습니다. 집중해서 일할 때 빼고는 아래와 같은 상황. 요즘 나오는 모바일 RPG게임들은 대부분 자동으로 게임이 돌아가기 때문에일을 하면서도 간단한 터치 몇 번이면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출시된 직후 작성한 기사인넷마블 ‘레이븐’이 돈을 버는 이유에서마케팅 등 게임 외적인 요인에서 레이븐이 떼돈을 한번 이유를 살펴봤는데요. 출시 이후 줄곧 매출 1위를 기록할 수 있는 이유를 마케팅만으로 설명하기는 힘듭니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게임이 재밌있다는 점이겠죠.저도 간단한 조작과 무기마다 달라지는 기술쓰는 재미에 빠져들었으니까요. ㅎㅎ 그런데 아웃스탠딩 팬께서 무려 공략을써보라고 카톡으로 압박을 주시기도 했고 한 달여 동안 열심히 즐기다 보니때때로 엄청난 지름신이 강림하며 “아..밑밥과 조미료를 일단 뿌리고결국 돈은 ‘메인 요리’로 버는 거구나”라는 생각에 다시 기사를 쓰게 됐습니다. 살짝 기사의 결론을 미리 알려드리면“재밌는 게임을 만들어 확률형 뽑기에 돈을 쓰게 하자”가 됩니다. 1. 일단 '밑밥'과 '조미료'를 잘 뿌리자
넷마블 '레이븐'이 돈을 버는 이유
요즘 게임업계 관계자분들과만나면 언제나 넷마블게임즈의 ‘레이븐’이 화제입니다. 출시 5일 만에 구글 플레이 1위! 넷마블의 비 카카오게임 첫 메가 히트작! 네이버의 화끈한 지원 사격 등 정말 많은 화제를 낳고 있는데요. 저도 출시 다음 날부터 틈틈이 즐기고 있죠^^ 이미 제 주머니에서도 5만원이 흘러 나갔습니다. "따..딱히 재밌어서가 아니라모바일게임 트렌드를 알기 위한취재용이라는..." 레이븐은 기본적으로 모바일RPG로써탄탄한 기본기를 갖추고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추가로 이 게임이 흥행에 성공한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With Naver'의 빵빵한 마케팅 지원! KB투자증권 리포트를 보면 넷마블과 네이버가 ‘레이븐’의성공을 위해 어떤 계약을 채결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