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롱테일
"구독 모델은 2년 뒤부터 본게임이 시작되는 것 같아요"
얼마 전 콘텐츠 기반의 구독 모델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분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데요. 여러 주제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그중에서 듣자마자 폭풍 공감을 했던 표현이 있었습니다. 바로, "구독 모델은 도입 2년 후부터 본 게임이 시작되는 것 같아요"였는데요. 이미 잘 아시듯, 구독 모델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다시금 떠오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참조 - 600조원 '구독경제 시대'가 온다) 그리고 이 때문에 분야를 가리지 않고 많은 사업자들이 구독 모델을 만지작거리고 있는데요. (참조 - 우리는 정기 구독 전성시대에 살고 있다) 그동안 아웃스탠딩에서도 구독 모델에 대해 여러 번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 (참조 - ‘구독 모델’이라고 쓰고, ‘만족감 비즈니스’라고 읽는다?) (참조 - 구독 비즈니스는 ‘고객 성공’을 추구해야 한다) 물론 '구독 모델이 미래의 대세가 될 것'이라는 낭만적인 전망도 나름은 의미가 있겠지만..
윤성원
2019-09-18
오늘 당신이 해야 할 일은 단 1명의 열성 팬을 만드는 일!
인터넷과 디지털이우리에게 준 선물 중 하나가바로 '롱테일(Long tail)'인데요. (참조 - 롱테일 법칙이 보편화 되는 사회) (참조 - "롱테일 사회전반 확산…언론 역할도 달라져야") 인터넷과 디지털은그동안 '선택된 소수가사회 대부분의 부를 독점한다'는사람들의 일반적인 상식을 파괴하며, (참조 - 상위 20% 사람들이 전체 부(富)의 80%를 가지고 있다) (참조 - 파레토의 법칙…슈퍼스타의 '승자독식 현상') 때로는 굉장히 소소해 보이는 것들조차함께 모이면 선택된 소수를 압도할 수 있다는그 가능성을 계속 증명하고 있죠! (참조 - 파레토의 오류, 롱테일의 등장) (참조 - “O2O, 파레토 법칙 지고 롱테일 법칙 뜬다”) 특히 아마존이나 넷플릭스처럼긴 꼬리를 가진 공룡 기업들은롱테일의 파괴력을 증명하듯, 갈수록 몸집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참조 -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앱은 '아마존')
윤성원
2017-09-1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