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블로그
직장인으로 일주일에 하루만 활용해 6개 채널을 운영한 노하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기고입니다. “매출은 최대로 비용은 최소로” 저는 지금껏 아웃스탠딩에 기고한 글들을 통해 비용 절감을 통해 고수익 경영을 이뤄낸 기업들의 사례를 자주 설명해왔는데요. 50년 동안 단 한 번도 적자를 보지 않고 회사를 경영한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명예회장의 아메바 경영, (참조 - 준비 없는 창업자가 경영의 신이 된 비결 ‘아메바 경영’) 상품 기획 단계부터 원가 절감 방안을 연구하는 도요타 생산방식(TPS) 등이 그런 사례들이었습니다. (참조 - “가격은 회사가 정하는 게 아니다” 도요타가 이익을 만드는 비결) 제가 비용 절감에 성공한 기업들의 사례를 연달아 설명한 건 상품을 만들어서 판매하는 모든 과정에 들어가는 돈, 시간, 노력을 줄이는 것이야말로 회사가 이익을 낼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글에선 회사가 아닌 개인 창작자와 미디어‧콘텐츠 스타트업들에 적용할 수 있는 비용 절감 방안을 다뤄보겠습니다. 제가 일주일에 하루만 활용해서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경영>이란 이름의 블로그와 팟캐스트, <홍선표의 고급지식>이란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동시에 운영할 수 있었던 노하우와 이 콘텐츠를 바탕으로 책을 출간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경험을 중심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홍선표
2019-04-18
네이버의 V로그 전략...유튜브와는 다른 길 간다
지난 6월 말, 네이버가 주최한 블로썸 데이에 다녀왔습니다. 이 행사는 네이버 블로그 탄생 15주년을 맞아 500명의 블로거를 초청, 앞으로 네이버 블로그가 나아갈 방향을 설명하는 자리로 마련됐습니다. “지식인 블로그 등 UGC(유저가 직접 만든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조직을 새롭게 갖췄고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구조를 짰습니다” “이에 블로거님들을 모시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대로 설명드리고 말씀을 나누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네이버와 블로거가) 함께 잘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이 행사와 동시에 보도자료를 받았는데요. 동영상을 쉽게 만들 수 있게 해주고, 네이버 블로그 동영상 검색 노출 강화에 방점이 찍혀 있었습니다. 더불어 새로운 시대에 맞는 다양한 기능을 집중 개발하기 위해 블로그, 포스트, 지식인 등 UGC 서비스를 운영 개발하는 조직을 별도 사내독립기업(CIC) ‘아폴로’를 만들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두 이야기를 종합하면서 저는 한 명이 떠올랐는데요. 제가 퇴근할 때마다 유튜브 채널을 찾아서 듣는 ‘발 없는 새’라는 영화 유튜버 채널이었습니다.
내가 네이버 블로그보다 워드프레스를 더 사랑하는 이유
제가 블로그 서비스에 대해처음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뉴미디어 콘텐츠가 효과적으로제작되고 유통되기 위해선기존 언론사 사이트로는 어렵고뭔가 새로운 그릇이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맛보듯이런저런 서비스에 기웃거리다가2014년 네이버 블로그에 정착! 여기서 아웃스탠딩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스타트업리포트가 탄생했습니다. 1년 정도 활동을 마치고 창업을 결심한 다음에는좀 더 프로페셔널하게 활동을 전개한다는 목적으로네이버 블로그의 대안을 찾았는데요. 그것이 바로 워드프레스입니다. 리서치기관 W3Techs에 따르면전세계 웹사이트 25%,콘텐츠관리시스템(CMS) 분야 50% 이상이워드프레스를 통해 제작되고 있다고 합니다. 광범위한 이용률을 지닌 셈이죠. 아웃스탠딩 또한 워드프레스로 만들었으며지난 2년간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콘텐츠 창작자로서 느끼는워드프레스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 (참조 - 콘텐츠 생산자 입장에서 본 플랫폼별 특징) 1. 방대한 테마와 플러그인 워드프레스가 갖는다른 블로그 서비스와의 차이점은
볼만한 블로그가 없는 것은 네이버 때문일까?
개인적인 경험을 하나 공유해볼까 합니다. 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아웃스탠딩의 전신은<스타트업리포트>라는 네이버 블로그였습니다. 저와 최준호 기자가 전직장인뉴스토마토에 재직하던 시절,새로운 콘텐츠 포멧과 유통방식을실험하고자 만든 블로그였는데요. 초반 시행착오를 제외하고는상당히 반응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창업 결심을 굳히게 할 정도로 말이죠. 그러다 회사를 나오고 나서스타트업리포트 블로그를어떻게 할까 고민이 많았는데요. 포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개인 소유물이 아닌 전직장 자산에가깝다는 판단이 우선이었고요" "또다른 현실적 이유는돈을 벌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나름 브랜딩이 이뤄지고적지 않은 이용자가 모였지만광고를 붙이기 너무 어려웠고그렇다고 결제모듈을 붙일 수도 없었습니다. 아울러 네이버 블로그 정책상콘텐츠형 광고에 굉장히 보수적이라네이티브 비즈니스를 하기에도마땅치 않았습니다. 결국 우리는 검색 트래픽 상실을 감수하고워드프레스로 갈아탔죠. 왜 서두에 이런 이야기를 꺼냈냐면오늘 인터뷰 기사 주제와밀접하게 연관됐기 때문입니다.
686억원 투자받은 온라인 종이쪼가리
2016년 1월 13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연두교서 국정연설을 했습니다. *연두교서 미국 대통령이 매년 1월 셋째 주행정부의 시정 방침을 의회에 설명하는 것. 당시 백악관이 연두교서의 전문을미디엄에 먼저 올려서 화제가 됐는데요. "미디엄이 뭐야?"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같은 유명인도,아마존, 허핑턴포스트 등기업도 여기 글을 올리고 있대" 설명은 차차 하기로 하고,이 미디엄을 이끄는 매력적인CEO를 소개합니다. 젊은 나이에세 개의 인터넷 커뮤니케이션회사를 만들고 운영에도 참여했으며성공까지 시킨 에번 윌리엄스. “저는 인터넷이 커뮤니케이션에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에 주목했고지금도 그렇습니다”
장혜림
2016-01-1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