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세븐나이츠
넷마블은 어떻게 해외 시장을 개척했을까?
지난 2015년 7월. 넷마블은 방준혁 의장이 직접 나와 사업 전반을 설명하는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행사를 열었습니다. 2015년의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글로벌 모바일 게임 업계는 ‘규모와 스피드 경쟁’으로 재편되고 있습니다” “서구권 공략을 위한 해외 게임 업체 M&A, 엔씨소프트와의 협업 등을 통해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넷마블을 성장시키겠습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저조차도 당시 넷마블은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낼 거라고 믿지 못했습니다. 이때까지 국내 게임 업계가 해외에서 거둔 큰 성과라고는 중국의 던전앤파이터, 크로스파이어 정도가 전부였던 상황이었는데요. 넷마블 게임들이 어느 정도 매출을 낼 수는 있겠지만 위 게임들과 버금가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죠. 저 행사 당일, 넷마블의 경영진들과 기자들은 간단한 맥주 자리를 가졌습니다. 저는 방준혁 의장에게 이렇게 물어봤습니다. “생각보다 해외 시장 진출에 큰 뜻을 품고 계신데요. 그런데 어떤 게임이 출시되고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 기자들에게도 정보를 좀 공유해 주시면 안 되나요?” “중국의 다함께 차차차가 출시됐을 때나, 일본의 넷마블의 여러 게임이 출시됐을 때 기자들에게 전혀 정보가 공유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넷마블의 진의가 언론 쪽에 잘 전달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넥슨·엔씨·넷마블·카카오·라인이 보유한 게임 IP 총정리
국내 모바일(온라인) 게임 시장은 언제나포화상태라는 말이 나오지만,꾸준히 새로운 게임이 등장하며시장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모델도 정교(악랄)해지며매년 성장하고 있죠 ㅎㅎ 그 중심에는 역시 유명한 원작에기반을 둔 작품들이 있는데요. 현재 구글 게임 순위 상위권을 보면리니지M / 리니지2 레볼루션(만화)열혈강호M(만화) 페이트 / 그랜드 오더(비주얼 노벨)프렌즈마블(유명 캐릭터) 등게임 외 원작을 두고 있는 작품이나 모두의 마블, 세븐나이츠 등모바일 게임 시대에 등장한 작품이지만3년 넘게 롱런하며 하나의 강력한 IP(지식재산권)로자리잡은 작품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테라M이나 클래시로얄 등 시리즈물들도 많이 보이는데요. 결국 대중에게 친숙한 IP 없이 게임을 성공시키기가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는 이야기죠. 그럼 현재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어떤 IP를 가지고 있는지 살펴 볼까요? 1. 넥슨 2017년 연간 매출이 2조원에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최대의 게임사.
방준혁 의장의 글로벌 쪼렙 탈출 계획
오늘은 넷마블 기자간담회(NTP)를 다녀왔습니다.게임회사 간담회는 처음이었는데요. 간담회를 시작하기 전에게임 홍보 영상을 틀어주는데 혼란스러웠습니다. 미키마우스가 ‘모두의 마블’맵 위에서 뛰놀고 있었고가슴 큰 여자 게임 캐릭터들이역동적으로 칼을 휘두르고 있었습니다. ‘아 이거 묘하다’ 이런 생각을 하다가 정신을 차린 건마지막 순서 때였습니다.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이 나왔죠. 처음에 살찐 마윈이 나오는 줄 알았습니다.턱 부분과 창백한 얼굴빛이 좀 닮아보이더라고요.무대 조명이 그랬는지. 어쨌든 그는 “고민이 많았다”는 말로넷마블의 미션에 대한 발표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발표 끝날 때까지 모든 문장에‘글로벌’이라는 단어를 넣었습니다. “한국선 매출 1 등을 해도 연 매출 2000억원 넘기 힘듭니다.1조원 이상 올릴 기회 있는 글로벌 시장 도전해야죠” 넷마블은 2015년 1조원 매출을 달성했고지난 3년 동안 연평균 성장률 68%를 기록했습니다. “좋은 기록이지만 한국 게임 시장에서 앞으로 넷마블이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고민했습니다”
장혜림
2016-02-18
방준혁은 어떻게 '지옥'에서 넷마블을 부활시켰나
꿈도 희망도 없었던 2011년 넷마블.. 지난 2011년 넷마블의 성적을 보면 매출은 전년대비 3% 감소한 2576억원 영업이익은 18% 줄어든 26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숫자로 보기엔 곧 망할 것 같은 회사는 아니었지만 당시 넷마블은 창사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었죠. 2007년부터 2011년까지 19종의 게임을 내부에서 개발했지만 11개 작품은 모두 흥행 실패! 8개 게임은 나오지도 못함. 같은기간 출시한 총 31개 게임 중 외부 퍼블리싱 작품이었던 'SD 건담 캡슐파이터' 단 하나만 체면 치레할 정도의 소소한 성공을 거뒀고 막대한 자금을 투자했던 30개 게임이 제대로 폭망했죠. 또 핵심 캐시카우였던 웹보드게임 정부 규제 움직임 본격화! 결정적으로 최후의 희망이었던 '서든어택'마저 개발사인 게임하이 인수전에서 넥슨에 패하며... 언제 서비스가 종료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