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센서리
AI 스피커가 내 말을 엿듣지 않게 하려면?
차세대 국민가전으로 성장 가능성이 돋보이는 인공지능(AI) 스피커. KT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에 따르면 (2019 디지털 미디어 & 마케팅 전망) 올해 보급대수는 800만대로 예상한다죠. 국내 전체 가구 약 40%가 사용할 걸로 전망됩니다. 아마존 에코 출시를 기점으로 AI 스피커가 시장에 나온지 벌써 5년이 다 돼가는데요. 질의응답, 라디오 재생, 뉴스 브리핑, 스마트홈 작동, 음성결제, 맞춤형 상품 제안 등 척척박사가 됐지만. 높아진 제품 성능만큼 보안 우려도 커졌습니다.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데요. AI 스피커도 전원이 켜져 있는 동안 밤낮으로 우리에게 귀 기울입니다. (기기에 탑재된 음성비서가 귀를 '쫑긋'하죠) 우리가 AI 스피커에 한 말은 녹음돼 클라우드로 전송되는데요. 지난해 미국서 아마존 에코로 녹음된 사용자 대화 파일이 타인에게 유출된 것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날 수 있고요. 해킹 공격으로 우리가 AI 스피커에 입력한 결제 등 개인정보도 샐 수 있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