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신선식품
마켓컬리가 연어회, 튤립, 스피커를 같이 파는 이유...MD팀 인터뷰
3주 전 마켓컬리에서 샤베트 튤립을 샀습니다. 3월 초 만난 전 직장 선배가 이야기해줬거든요. "얘, 너 마켓컬리에서 꽃 파는 건 알고 기자 생활하는 거뉘?!" "엥, 진짜욥?!!!!!!" 인기도 어찌나 많은지 생각나 사보려고 앱을 켜면 꼭 품절이더라고요? 우여곡절 끝에 구입한 샤베트 튤립... 가격은 5송이에 1만 5천원, 꽃송이의 상태는 매우 좋았습니다. 플로리스트 친구가 감탄할 정도로요. (가격은 싸지도 비싸지도 않다는군요) 코로나 블루 때문에 사람들이 식물을 찾는단 이야긴 들었는데... 마켓컬리의 꽃 배송 역시 대박 행진중! (참조 - 꽃도 새벽배송…40일만에 10만송이 판 마켓컬리) 기자는 마켓컬리를 초기부터 굉장히 즐겨 사용했습니다. 관련해 기사도 썼는데요. (참조 - 내부 알바로 입덕, 3년간 90번 장본 기자의 ‘마켓컬리 전 상서’) '신선식품 새벽배송'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서비스를 창출한 마켓컬리의 요즘 행보를 보면, 상품 큐레이션의 변화가 눈에 띕니다. 식품도 팔지만 꽃도 팔고요. 밥솥같은 생활가전부터 300만원 넘는 스피커도 팝니다. 초반에도 화병이나 등잔같은 아이템을 판매해왔지만 요즘 그런 움직임이 더 활발해졌죠.
마켓컬리의 성장과 적자,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2019년 비상장기업들의 실적 및 재무상태가 공개됐습니다. 이를 토대로 IT벤처업계 주요 플레이어들의 비즈니스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이번 포스팅의 주인공은 마켓컬리입니다. 마켓컬리는 'IT벤처업계 슈퍼루키'란 칭호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침마다 신선한 식품을 집앞으로 배송해준다는 혁신적 사업모델에 힘입어 등장하자마자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고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제 생각에 2010년대 나온 회사 중 거의 마지막으로 기업가치 1조원을 바라보고 있는 스타트업일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지난해 마켓컬리의 실제 경영성적은 어땠으며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까요.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실적추이! 2015년 : 매출 29억원, 영업손실 53억원 2016년 : 매출 173억원, 영업손실 88억원 2017년 : 매출 465억원, 영업손실 123억원 2018년 : 매출 1571억원, 영업손실 336억원 2019년 : 매출 4289억원, 영업손실 986억원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일단 외형성장만 두고 봤을 때는 국내 IT벤처업계에서 가장 잘하고 있는 플레이어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이 '신선식품업계의 봄'..다크호스 딩둥마이차이 CEO 인터뷰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2019년은 중국 신선식품업계가 크게 요동치던 한 해였습니다. 다이뤄보(呆萝卜), 먀오성훠(妙生活), 워추(我厨), 지지셴(吉及鲜)과 같이 업계서 꽤 촉망받던 스타트업들도 부도위기를 겪었고요. (참조 – 자본시장 위축, 벤처거품, 경영실책..2019년에 부도난 중국 유니콘) 유통업 거물인 융후이(永辉), IT거물인 메이투안의 신선식품사업도 오프라인 매장이 문을 닫고 사업규모가 축소되는 등 구조조정에 들어갔죠. 따라서 한때 유망사업으로 주목을 받았던 신선식품커머스는 '과연 돈이 되는 사업인가'라는 가장 원초적인 질의에 답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습니다. 물론 새로운 아이템이 빠르게 발전하다보면 거품이 생기기 마련이고 거품이 꺼지는 시기엔 이른바 '물갈이'가 진행되기 마련이죠. 중국의 신선식품업계가 현재 딱 이러한 상황에 처한 것입니다. 이때가 되면 자본은 능력이 없고 실적이 부진한 기업은 버리고 잘하는 기업에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는데요. 딩둥마이차이(叮咚买菜)가 바로 지난해 자본이 선택한 '잘하는 기업' 중 하나였죠. (참조 - 36kr이 말하는 중국 최신 소비시장 트렌드 16가지) (딩둥마이차이는 2019년에만 B라운드 두 번의 투자를 받았고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딩둥마이차이 거래액(GMV)은 2019년에 8400억원(50억위안)을 넘어섰고
36kr
2020-01-18
36kr이 말하는 중국 최신 소비시장 트렌드 16가지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브랜드 1. 글로벌 뷰티브랜드도 '중국식' 마케팅 2019년 솽스이 예매 기간 티몰 뷰티품목 매출은 지난해 대비 83% 증가한 1조8000억원(111.5억위안)을 기록해 의류를 꺾고 처음으로 전체 품목 1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2019년은 중국 국산브랜드가 눈에 띄게 성장한 한 해였는데요. 완메이르지(完美日记), 아푸(阿芙), 화시즈(花西子), 반무화텐(半亩花田), WIS, 쥐둬(橘朵), 보라이야(珀莱雅, PROYA), 산구(三谷) 등이 대표적이죠. 중국산 뷰티브랜드의 성장요인 중 하나는 라이브커머스, 파격할인, 왕홍마케팅 등 이른바 '중국식' 마케팅이 잘 작동했기 때문인데요. 그동안 할인이나 온라인마케팅엔 크게 신경쓰지 않던 '콧대 높았던' 글로벌 브랜드도 이런 '중국식' 마케팅의 위력에 실감하며 이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참조 - 요즘 핫한 중국 SNS커머스에 대한 개념정리) 결과 글로벌 뷰티브랜드 매출은 2019년에 작년 대비 30% 증가했고 솽스이 뷰티품목 매출순위에선 1위부터 5위가 글로벌 브랜드가 차지했죠. 2. 중국산 브랜드의 쉽지 않은 차별화전략
36kr
2020-01-06
내부 알바로 입덕, 3년간 90번 장본 기자의 '마켓컬리 전 상서'
소피님! ('소피님'은 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를 말합니다) ‘왜 갑자기 초면에?’ 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요. 사실 초면이 아닙니다.(?) 기억 못하실 수 있겠지만 저는 2016년 말 잠깐 마켓컬리에서 프리랜스 에디터로 일한 경험이 있어요. 인사 몇 번 나눴는데, 기억 못하시겠죠? 후훗… 괜찮아요. 몇 년 전 잠깐 본 건데요 뭐. (씁쓸...) 그때 “그냥 ‘소피’라고 부르세요”라고 먼저 시크하게 말씀해 주셨더랬죠. 벌써 3년 전이니 그렇게 부르는 건 실례라 '님'을 붙여 불러봅니다. (조마조마) 다시 글을 이어가자면… 당시 저는 마켓컬리의 MD분들이 픽한 제품들의 소개 멘트를 쓰고 앱에 올라갈 이미지 촬영 시안을 짰어요. 당시 저는 주부 독자를 위한 매거진의 피처기자로 일했던 터라 ‘마켓컬리’에 대한 평판을 듣기는 했어요. 혁신적인 큐레이션으로 주부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진 힙한 프리미엄 마켓! 그리고 그 평판이 사실이라는 걸 일하면서 확실히 깨달았답니다. 3년 전 컬리의 큐레이션, 달라도 너무 달랐다 그때 제가 작업했던 제품들을 쭉 적어보자면요. 당시로서는 혁신적이었던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비바니 초콜릿. 카카오 함유량이 70%, 85%, 심지어 99%까지 구비돼있어 놀랐죠.
이제 마켓컬리는 슈퍼스타 대접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최근 감사보고서 발표시즌과 맞물려 2018년 비상장기업들의 실적 및 재무상태가 공개됐습니다. 이를 토대로 IT벤처업계 주요 플레이어들의 비즈니스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첫 번째 주인공을 누구로 할까 하다가 아무래도 가장 핫하고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를 택하는 게 맞다고 판단해서 신선식품 배송업체인 마켓컬리를 택했습니다. 지난해 마켓컬리의 성적표는 어땠으며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실적추이! 2015년 : 매출 29억원, 영업손실 53억원 2016년 : 매출 173억원, 영업손실 88억원 2017년 : 매출 465억원, 영업손실 173억원 2018년 : 매출 1571억원, 영업손실 336억원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먼저 매출의 폭발적 성장세가 눈에 띄는데요. 그 속도가 굉장히 가파르기 때문에 퍼센트(%)를 적용하기엔 무의미합니다. 거의 연평균 3~4배씩 매출이 올라가고 있죠. IT벤처업계에서 매출 1000억원 넘는 사업자는 손에 꼽을 정도니 이미 엄청난 성과를 거뒀다고 볼 수 있고요. 성장세 또한 업계 최고니 '슈퍼스타'란 칭호를 받아도 아깝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마켓컬리의 비즈니스 모델은 심플합니다. 양질의 신선식품을 사입해서 파는 것입니다.
중국판 마켓컬리, 메이르유우셴의 5가지 운영비법
중국 IT업계서는 신선식품이 이커머스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기회라고들 하는데요. 국내서도 최근 마켓컬리, 헬로네이처 등이 이커머스업계의 샛별로 주목받고 있고요. (참조 - 마켓컬리 4년 만에 매출 50배 성장) 쿠팡과 같은 이커머스업계 거물과 신세계, 롯데 등 전통 유통강자도 신선식품 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죠. (참조 - 마켓컬리, 골리앗 '쿠팡' 공세 막아낼까) 중국에는 2012년부터 '신선식품커머스(生鲜电商)' 개념이 언론에 등장했고 2015년엔 한 때 4000여 곳의 기업이 생겨나 이른바 '신선식품 대전'의 한 해로 불리웠습니다. 이후 알리바바, 징둥 등 이커머스 거물이 신선식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자본의 진입에 따라 대규모 합병이 일어났으며 많은 기업들도 경쟁에서 탈락했는데요. 이 치열한 전쟁에서 살아남았고 지금까지 신선식품 업계서 가장 잘 나가는 기업이 바로 메이르유우셴(每日优鲜, MissFresh)입니다. 중국 IT시장 전문 조사업체 Trustdata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신선식품커머스 사용자 수 점유율에서 메리르유우셴은 50%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는데요. 이는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신선식품 전문몰 - 허마셴성(盒马鲜生) 사용자 수의 2배나 됩니다. 2014년 11월에 설립된 메이르유우셴은 현재 중국 전역 20여 곳 대도시에서 서비스하며 2018년 매출은 1조 7천억원(100억위안)에 육박했고 16개 도시에서 손익분기점을 넘겼다고 발표했는데요. 그야말로 양질의 초고속 성장을 한 것이죠! 좋은 실적에 힘입어 메이르유우셴은 2018년 9월 5000억원(4.5억달러)의 D라운드 투자를 받았으며 누적 투자액이 9500억원(8.5억달러)에 달했는데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