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야생마
능력은 좋은데 성격이 모난 팀원, 써야 하나 말아야 하나
회사를 다니다보면 꼭 이런 사람이 있습니다. 머리도 좋고 능력도 좋은데 성격이 모나거나 나쁜 쪽으로 좀 이상한 사람. 조직에서 야생마-또라이-언터처블이라 불리는 사람. 유형은 다양합니다. 잘난 체를 심하게 하거나, 예의를 모르거나, 지나치게 공격적인 화법을 사용하거나, 자꾸 주변 사람과 트러블을 일으키거나, 속이 베베 꼬였거나, 눈치가 없거나, 근태가 나쁘거나, 속된 말로 너무 나대거나, 규칙을 무시한다거나, 제 멋대로 일을 처리한다거나! 사실 톡톡 튀는 수준이거나 조금 미성숙한 수준이라면 괜찮겠습니다만.. 모난 성격이 일반적인 수준을 넘어 조직에 상당한 피해를 끼친다면 관리자 입장에선 어떻게 할까 고민이겠죠. 사실 대응방법은 간단합니다. 물의를 일으켰을 때 원칙에 따라 경고 및 낮은 인사평점을 부여하고 너무 심하다 싶을 때는 퇴출시키면 됩니다. 하지만 문제는 이들이 '악마의 재능'을 갖고 있다는 것! 아무래도 관리자 입장에선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성과를 내야 하기 때문에 바로 퇴출시킨다는 생각을 하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숫자상 능력자는 적다는 점, 누구나 사람은 단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 어쩌면 관리를 통해 개선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점은 판단을 흐리게 하고 머리를 아프게 합니다. 결국 줄타기를 할 수 밖에요. 실제 동서고금 사례를 보면 뛰어난 리더들은 뚜렷한 원칙을 세우기보단 현재 주어진 상황에 맞춰 행동했는데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