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언론사
한국 언론의 웹사이트 통신보안점수는 몇 점일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조슈아 제임스님의 기고입니다. 인터넷 업체들이 사용자 추적 목적으로 트래커를 사용한다는 건 이미 잘 알려져 있습니다. (참조 -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페이스북은 우리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업체들의 트래커만 사용자 프라이버시를 위협할까요? 우리의 프라이버시와 보안에 큰 영향을 미치는 존재가 또 있습니다. 바로 웹사이트입니다. 웹사이트 소유자가 가장 신경 쓰는 데이터는 자신이 보유하고 저장한 데이터입니다. 가장 가치 있기 때문에 보안에도 신경쓰죠. 관련 규제도 웹사이트가 이미 수집한 정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유럽연합(EU)의 ‘일반 데이터 보호규정(GDPR)’ 역시 대체로 이미 저장된 개인 데이터에 대한 접근권과 권리를 규제하고 있죠. 그런데 이미 저장된 데이터만 집중하면 온라인 보안에서 아주 중요한 통신 보안을 놓치게 됩니다. 여러분이 방문하는 웹사이트 대부분은 통산보안 설정을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이유야 여러 가지겠지만, 아마도 가장 큰 이유는 웹사이트 입장에서 여러분의 데이터는 ‘수집된 이후’에만 가치 있기 때문일 겁니다. 데이터를 수집하기 전에는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는 한 사용자 통신을 암호화 같은 보안조치를 취할 인센티브가 적습니다.
IT분야 1호 '소셜벤처'에서 온라인 리액션 기반 '데이터 기업'으로! 시지온
14년 전에도 유명인을 향한 악성 댓글은 사회적 문제였습니다. 소셜 댓글 서비스 '라이브리'를 개발한 시지온의 첫 걸음도 거기서부터 시작되죠. 2007년 당시 학부생이었던 김미균 김범진 시지온 공동대표는 일주일에 한 번씩 학교에서 모임을 가지며,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중 일어나는 사이버 테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요. 이는 국내 최초, 최대 소셜댓글 서비스인 라이브리의 운영사 시지온의 창업으로 이어졌습니다. 선한 의도를 시스템화해 돈까지 버는 게 가능할까? “최근 안타까운 몇몇 사건으로 인해 다시금 악성 댓글 등 사이버 폭력이 도마위에 오른 바 있는데요. “제일 먼저 궁금한 건 두가지입니다” “첫번째로는 사이버 폭력을 감소시키는 게 실제적으로 가능한 일인지!” “두번째로는 악성 댓글을 해결하는 것으로 과연 수익까지 낼 수 있는 것인가 하는 거죠. 언뜻 들어서는 감이 잘 안 잡히거든요” “인터넷 실명제는 표현의 자유와 기본권을 제한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습니까?” “그럼 대체 어떤 방법으로 가능할까요?” “그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일단 악성 댓글의 최근 흐름 먼저 살펴보자면요”
네이버 뉴스, 아웃링크 논란에 관한 10문10답!
요즘 '아웃링크'가 핫키워드로 떠올랐습니다. 대중적으로 널리 쓰이는 단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일간지 사설에도 등장했네요. 이게 다 네이버 뉴스서비스 때문인데요. 개인적으로 꽤 오래 전부터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제고IT벤처업계를 넘어 정치적, 사회적으로굉장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터! 관련 이슈를 상세히 살펴보고자주요 키워드를 자문자답 형태로 다뤄보겠습니다. - 아웃링크는 무엇인가?- 아웃링크가 갑자기 왜 화두로 떠올랐나?- 아웃링크는 댓글논란의 근본적인 대책일까? - 그렇다면 언론사는 왜 아웃링크를 요구하나?- 언론사에게 아웃링크는 이익일까, 손해일까? - 네이버에게 아웃링크는 이익일까, 손해일까?- 아웃링크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조건은?- 해외사례는 어떤가?- 언론사와 네이버는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까?- 아웃스탠딩과 아웃링크의 이해관계는? 1. 아웃링크는 무엇인가? 우리는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등콘텐츠 플랫폼을 이용하곤 하는데요. 여기서 어느 정도 길이가 있는 콘텐츠는하이퍼링크 형태로 구현돼클릭 시 다른 페이지로 넘어간단 말이죠. 이때 플랫폼 내부로 넘어갈 때는 인링크, 플랫폼 외부로 넘어갈 때는 아웃링크라 합니다.
뉴미디어 사업을 고민하는 언론업계에 드리고픈 말씀
많은 언론사가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또 변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모든 산업이 그렇듯변한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닙니다. 특히나 언론계처럼 독특한 업무 방식이오랜 기간 자리 잡은 곳이면 더욱 그렇죠. 물론 아웃스탠딩도 다양한 실험과 실패를하고 있는 있는 미디어 스타트업에 불과하고 감히 제가 '대한민국 모든 언론이이렇게 변해야 한다!’는 말을 할 수 있을 정도의지식과 경험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다만 다양한 뉴미디어 분야 중에서도 SNS를 활용하는 ‘콘텐츠 기업’으로서현재 언론사가 가진 문제점은 무엇인지, 뉴미디어 시대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고어떻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아웃스탠딩의 일원으로활동하는 과정에서 쌓은 경험과 생각이언론 업계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에 이번 포스팅을 작성하게 됐습니다. 1. 언론의 문제? 믿을 수가 없다는 점!2. 핵심 상품은 '광고'가 아니라 '기사'다3. 뉴미디어의 본질은 ‘독자 확보'4. 기자는 회전초밥집 요리사와 같다!5. 그래서 돈을 어떻게 벌 건데? 1. 언론의 문제? 믿을 수가 없다는 점! 현재 언론 업계는 최악의 위기와최고의 기회를 동시에 얻고 있습니다. 위기에 대해 먼저 살펴 보겠습니다. 요즘 많은 독자들은특정 제품이나 서비스 기사를 보면‘에이~ 기레기 또 얼마받고 쓴거냐?’라고비아냥거리기 바쁩니다. 여러 문제가 있지만 최악인 부분은 이처럼독자가 언론사 기사를 믿지 못하는상황을 스스로 초래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네이버 밑에서 어뷰징이나 하고 있지"
여기는 국내 유수 신문사, 만세일보의 편집국장실. 권불영 국장이 책상 앞을 서성이며 심각하게 뭔가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면 며칠 전 대표이사로부터 받은 특명이 머릿속을 계속 맴돌기 때문이죠. "권 국장, 이리 앉아봐. 요즘 지면 채우느라 고생 많지?" "아닙니다. 사장님" "특종도 잘 나오고 있고 광고매출도 나름 나쁘지 않은데 딱 하나 아쉬운 게 있어" "감사합니다. 뭔가요?" "요즘 신문보는 사람들이 없잖아. 어딜 가든지 다들 스마트폰만 보고 있다고" "옙. 그렇죠" "그래서 내가 3년 전 이러한 사태를 예견해 디지털 퍼스트를 회사 당면과제 중 하나로 삼았잖아" "옙. 그랬었죠" "그런데 왜 가시적 성과가 없냐 이 말이지. 사이트 트래픽이 자꾸 떨어지고 있잖아" "험험. 이게 다 네이버 탓입니다" "그넘들이 자꾸 듣지도 보지도 못한 새로운 매체를 대거 입점시키고 검색 알고리즘을 이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