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엔씽
스타트업이 확장할 때 어떤 시행착오를 거칠까?
농업 스타트업인 엔씽은 원래스마트 화분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첫 번째 제품이었던 ‘플랜티’는센서와 펌프가 달린 화분이었습니다.화분이 알아서 식물에 물을 주면서 온도, 조도 등을 모니터링할 수 있죠. 그다음에 나온 화분은 ‘플랜티 스퀘어’.네모난 모듈에 인공 흙과 씨앗이 들었어요.물만 주면 수경 재배 방식으로 자랍니다. 모듈 형식이라 원하는 만큼 화분을이어붙이는 것도 특징이라고 하네요ㅎㅎ 물론 다른 소식도 들었고요! 엔씽에서는 컨테이너 모양의스마트 농장도 개발했는데요. 일명 ‘플랜티 큐브’.12m 높이의 컨테이너 안에프랜티 스퀘어 여러 개가 든수직 농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참조 - 모든 가정에 스마트농장을 선사하고 싶다) 최근 덴마크 코펜하겐의 포쉬텔*이플랜티 큐브를 구매해 흥미를 돋웠어요. 호텔에서 자체적으로 키운 채소를샐러드로 만들어 투숙객에게 주는데요.작물을 직접 재배하는 직원은 따로 없고,농장 작물이 시스템에 맞게 자랍니다. 저는 자연스레 엔씽이 사람 대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식물을 키우는 스마트팜에 주력한다고 봤습니다. *포쉬텔(Poshtel)친환경 컨테이너형 호텔.덴마크의 포쉬텔 팝업 인터내셔널이체인 사업으로 운영하는 관광 상품이다. (참조 - 이제 농업도 데이터와 디자인을 신경써야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