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연대보증
폐업은 어떻게 이뤄지며 창업자는 무엇을 책임질까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언론에 노출되는 벤처기업은 잘 나가거나 화려한 배경이 있거나 미래가 유망한 곳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케이스는 100개 중 1개도 안됩니다. 대부분은 현재 상황이 무척 어렵거나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곳이고요. 얼마 지나지 않아 폐업을 결정하는 모습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말이죠. 회사 문을 닫는 일이란 회사 문을 여는 일보다 훨씬 더 어렵습니다. 일단 그 누구도 실패를 염두에 두고 사업을 시작하진 않기에 관련 정보에 밝지 않고요. 비즈니스 복잡성이 크면 클수록 사업적으나, 금융적으로나 엮인 게 많습니다. 그리고 조직원의 꿈과 생계가 달린 곳이라 칼 같은 결단을 내리기란 무척 어려운데요. 미루고 미루고 미뤘던 게 나중에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오죠. 그러면 기업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문을 닫을까, 그리고 창업자는 이 과정에서 무엇을 책임질까, 오늘은 다소 불편하지만 반드시 알아야 하는 '폐업'에 관해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창업자 결심 먼저 회사가 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표이사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에? 소비자로부터 불만을 샀기 때문에? 정부로부터 미움을 받았기 때문에?
한국 창업환경이 한단계 업그레이드하려면!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자주 등장하는 논쟁거리 중 하나가 "창업은 권유하는 게 맞을까"입니다. 한쪽에선 한국에서도 애플-구글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을, 다른 한쪽에선 신용불량자 양산에 불과하다는 의견을 주는데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창업은 장려하되 성공 가능성을 높여주는 게 맞다고 봅니다. 개인으로선 극적인 커리어 향상, 파격적인 경제보상을 얻을 수 있는 기회고요. 사회적으로는 부의 재분배, 일자리 창출, 국가 신성장동력 확보,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 개혁, 공정경쟁 분위기 조성 등 여러 가지 선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은 창업하기 좋은 나라일까. 저는 그렇게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난 십수년 간 이런저런 시행착오 끝에 인재채용과 자본조달 모두 용이해졌고 각종 행정잔업 또한 아웃소싱의 효율화로 쉬워졌습니다. 그리고 정부는 꾸준하게 창업육성 의지를 보이고 있죠. 덕분에 지난 몇 년간 카카오, 쿠팡, 티몬, 위메프, 옐로모바일, 배달의민족 등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회사가 나왔는데요. 그렇다고 창업환경이 아주 좋냐, 아쉽게도 그것은 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각종 통계는 초기기업이 3년 안에 폐업할 확률을 70~80%로 보고 있고요. 법인등록을 하지 않은 창업팀을 고려하면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그리고 최근 들어 모바일 열풍이 꺼지면서 역동성이 예전만 못한 게 사실인데요. 소수의 성공과 다수의 실패로 귀결되는 듯 합니다.
이상민이 구체적으로 69억원 채무자가 된 사연
이상민은 스스로 사업가 기질을 룰라 2집 타이틀곡을 선정했을 때 처음 알았다고 합니다. 김건모 '잘못된 만남', R.ef '이별공식' 등 BPM(반주속도) 높은 댄스곡이 주류인 상황에서 레게힙합풍이었던 '날개 잃은 천사'를 밀었는데요. 댄스음악보다 힙합음악이 트렌드상 앞서 있고 혼성그룹 특유의 개성을 살릴 수 있다는 이유입니다. 실제 2집은 10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 룰라가 1990년대 최고의 그룹으로 우뚝 서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했습니다. 이상민은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이후 룰라가 표절 및 멤버이탈 등 일련의 사태를 겪고 해체수순을 밟자 연예기획사 '상마인드'를 설립한 뒤 본격적으로 음반제작자의 길을 걸었는데요. 그의 행보를 한 마디로 이야기하자면 '승승장구'였습니다. 기획하는 것마다 대박을 쳤죠. 1. 왠지 개그맨스러운 가수 두 명이 모여 코믹댄스를 한다면 대박을 낼 것 같다. -> 컨추리꼬꼬 2. 해외에서 인디아풍 클럽음악이 떠오르니 이국적인 외모를 가진 황보를 주축으로 팀을 만들어보자. -> 샤크라 3. 보이시한 매력의 채리나를 정점으로 걸스힙합을 구현해보자.
초기투자, 창업자와 투자자가 부딪히는 여덟 가지
동상이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두 사람이 같은 침상에서서로 다른 꿈을 꾸는 걸 말하는데요. 초기 벤처투자, 창업자와 투자자 사이에대입을 해도 큰 무리가 없지 않나 싶습니다. 기본적으로 둘은 사업번창을 위해 힘을 모으지만때로는 이해관계에 의해 충돌하기 때문이죠. 창업자는 최대한 많은 투자금을자유롭고 부담없이 쓰길 원합니다. 반면 투자자는 가능한 많은 차익실현을 추구하고투자금이 제대로 쓰이고 있나 감시하고 싶습니다. 창업자는 실패해도 원래 벤처투자가'하이리스크, 하이리턴' 아니냐는 식입니다. 반면 투자자는 돈 떼이지 않기 위해어떻게든 이런저런 장치를 넣으려 합니다. 협상테이블에서 투자계약서를 두고옥신각신할 수 밖에요. 그러면 대체 어떤 이슈를 두고 다툴까,크게 여덟 가지로 정리해봤습니다. 이것은 단순 초기투자에 한정했지만기본적으로 중기, 후기투자도크게 다르지 않다고 봐도 무방할 듯 싶습니다. 1. 성장성 판단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