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유전자
세포를 프로그래밍하다...생물학자가 된 IT 공학자 이야기
합성생물학이라고 들어보셨나요?! Synthetic Biology라고 부르는데요.어떤 목적을 위해 새로운 기능을 가진생명체를 인공합성하는 생물학입니다. 흠… 근데 이렇게만 써놓으면도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ㅠ 이럴 땐 사례를 들어야겠죠?! 최근 합성생물학이라는 이름으로가장 핫한 소재는 바로바로바로‘CRISPR 유전자가위’입니다. https://youtu.be/TdBAHexVYzc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란동식물 세포 유전자를에디팅하는 데 쓰는 기술입니다. 세포의 염색체를 구성하는 DNA*가어떻게 배열되는지, 그 방식을 바꿔서부모에게서 자식에게 전달되는유전 정보 단위(유전자)를 바꾸는 식이죠. DNA 가닥을 가위로 싹둑..은 아니고요@.@특정 DNA 부위를 자르는 데 쓰이는인공 효소*를 ‘유전자가위’라고 부릅니다. *DNA(deoxyribonucleic acid)유전자의 본체를 이루는 유전물질. *효소(enzyme)각종 반응속도를 촉매하는 단백질.화학반응 와중에 자신은 변하지 않고반응물질만을 변화시킨다. https://youtu.be/jAhjPd4uNFY 유전자 에디팅 기술을 통해식물의 유전자를 다듬어서병충해에 강한 작물을 키우거나 불임 클리닉에서 받은 수정란에서빈혈을 일으키는 유전자만 잘라 내서정상 유전자를 가진 수정란을만드는 실험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들어선 대체식품을 만드는 데합성생물학이 자주 등장하고요.
김지윤
2017-08-2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