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제임스머독
스티브잡스의 협상법.."아쉬운 게 없는 사람이 제일 무섭다"
3~4년 전이었나요? 스티브잡스가 직접 쓴 이메일이 공개돼 상당한 파장을 일으켰죠. 여기에는 뉴스코퍼레이션의 자회사이자, 대형 출판사인 하퍼콜린스와 콘텐츠 계약을 두고 협상한 내용이 담겼는데요. 많은 사람들은 IT업계 최고 거물이 어떻게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을 하는지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당시 배경에 대해 잠깐 설명하자면 이렇습니다. 2010년, 아이폰의 등장과 스마트 디바이스의 확산으로 전자책 시장이 급부상했을 때 퍼스트무버(선점자)는 아마존이었습니다. 전자책 리더기 킨들을 앞세워 나름 괜찮은 성과를 냈죠. 애플 또한 아이패드 출시를 준비하며 대형 출판사들과 계약을 맺고 시장진입을 시도했는데요. 당시 아마존은 이들에게 소비자가격 9.9 달러보다 높은 콘텐츠제공료 13달러를 지불하고 있었습니다. 시장지배력을 얻기 위해 단기간 손실을 감수한 것입니다. 한편 애플은 1년 독점기간에 소비자가격을 12.9 달러에서 14.9 달러 사이로 책정하고 오픈마켓 수수료 30%를 흥정없이 그대로 적용하겠다 요구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콘텐츠제공료는 9 달러에서 10 달러 사이가 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