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책 리뷰
"성공적인 마케팅에는 스토리가 필요합니다"
1700년대 식민지 아메리카에선 주간 신문이 최초로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얼마 못가 유야무야 사라졌는데, 결국 '수익'이 문제였습니다. 비싼 종이와 잉크 가격에 비해 유료 구독자 수는 부족했으니까요. 이후에 이 같은 이유로 신문에 광고가 실리기 시작했고, 이는 신문사가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로 오랫동안 자리를 잡았죠. 그런데 지금의 언론사와 미디어의 모습을 보면, 다시 초창기 신문의 구독매체 모델로 돌아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넷플릭스의 경우 구독모델을 통해 큰 수익을 올리고 있죠. 넷플릭스는 유료구독을 통해 회사의 재정적 수혜와 고객의 욕구가 충돌하지 않도록 만들었죠. 지금 시대의 독자들은 광고를 차단하기 위해 비용을 지불하기까지 하는데요. 그러면서 광고 시장이 큰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이런 마케팅 시장의 위기 속에서 효과적인 마케팅 해법으로 '스토리'를 제안한 이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이렇게 주장합니다. “B2B, B2C 선두에 선 브랜드들의 수십 가지 전략과 사례 연구를 근거로 마케팅, 브랜딩, 광고, 판매 등의 전 영역을 스토리화하세요” “기존의 마케팅 데이터들을 스토리화하고, 궁극적으로 조직문화까지 스토리화하세요”
팬덤은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질까
애플, 나이키, 코카콜라 등 소위 잘 나가는 글로벌 회사부터, BTS, 마블 등 사람들의 열광을 이끌어내는 콘텐츠 브랜드까지... 요즘 소위 '힙하다'는 무언가를 설명할 때면 늘 빼놓지 않고 언급되는 키워드가 하나 있는데요. 바로, '팬덤'입니다. (참조 - 김영하 '여행의 이유' 1위…"대중적 팬덤 확보") 특히 최근 추세를 보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팬덤을 구축한 후, 이를 콘텐츠 판매, 커머스까지 연결하는 다양한 시도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요. (참조 - 학자금 대출 갚으려 e메일로 글 연재해 수만 팬덤 얻은 작가) (참조 - 당신도 화장품회사 만들 수 있다, 팔로어 1만명만 있다면!) 과장을 조금 섞으면.. 갈수록 팬덤을 빼고 비즈니스나 마케팅을 논하는 게 불가능해지고 있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참조 - 돈 버는 콘텐츠의 조건을 물으신다면..)
윤성원
2019-05-28
콘텐츠가 아니라, 소속감을 파세요!
지난해 대한민국을 가장 강타한 미디어 플랫폼이, '유튜브'였다는 데에는 아마 큰 이견이 없을 것 같은데요. (참조 - '갓튜브' 대항할 자가 없다) (참조 - 갓튜브 시대···"성인 94.2%, 유튜브 이용 경험") (참조 - IPTV·유튜브 약진) 올해도 파장이 정치권으로 옮겨가는 등 그 여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참조 - 홍카콜라 vs 알릴레오…’팀워크’과 ‘개인기’의 싸움) (참조 - 현역 국회의원 70% 운영 중…정치권 '유튜브 열풍' 이유는?) 그래서인지 요즘 사석에선... "유튜버 한 번 해보세요~"라는 농담이 마치 덕담처럼 사용되고 있는데요. 최근들어 제 주변를 살펴보면 취미 삼아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하는 사람도 꽤 많이 늘었습니다. (참조 - 간호사부터 변호사까지… 직장인 브이로그 전성시대) 그렇다면 말이죠! 이쯤에서 드는 의문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윤성원
2019-02-15
탁월한 팀을 만드는 3가지 기본 요소
누군가 제게 올해 읽은 책 중에서 어떤 것이 가장 인상 깊었냐고 묻는다면... 저는 거의 망설이지 않고, 기자 출신의 작가, 대니얼 코일이 쓴 <최고의 팀은 무엇이 다른가>을 고를 것 같은데요. 왜냐면 그동안 조직 문화나 팀 운영과 관련해 다양한 이론과 책을 접했지만, (참조 - 조직의 리더가 참고하면 좋은 책 추천 (11권+α)) 가장 근본적이고 본질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는 책이라고 할까요? 그래서인지 책을 처음 접했을 때는, "이 책이 있다면 조직 문화를 다룬 다른 책을 모두 물에 던져버려도 괜찮습니다" (아담 그랜트) '다른 책을 다 물에 던져버리라'는 아담 그랜트의 서평이 다소 과장이라고 생각했는데... 읽다 보니 자연스럽게 아담 그랜트가 왜 그렇게 말했는지 어느 정도 수긍이 되더라고요 ^^ 특히,
윤성원
2018-10-21
임정욱 센터장이 전하는, '비즈니스 디테일'
몇 달 전 소포를 하나 받았습니다. 열어 보니 한 권의 책이 들어 있더라고요 :) 그 책은 바로, 당시에 출간됐던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임정욱 센터장의 신간, <나는야 호기심이 많은 관찰자>였습니다. (참조 - 드디어 책을 내다. <나는야 호기심 많은 관찰자>) 당시에는 바쁘고 살짝 정신이 없어서 책을 못 읽고 있다가 최근 들어 다시 펼쳐봤는데요. +.+ ;; 제목 때문인지 처음엔 그냥 '가벼운 에세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읽어보니 꽤 묵직한 인사이트가 담긴 경제경영 서적이더라고요. 간단하게 설명하면, 기자 출신의 저자가 미국, 중국, 이스라엘 등 글로벌 비즈니스 현장을 다니면서, 보고 듣고 관찰한 내용을 IT 관점에서 정리한 비즈니스 견문록이라고나 할까요? (참조 - 기자에서 CEO...이젠 '관찰자'가 된 남자 이야기) 특히 책 곳곳에 생생한 경험담이 녹아들어있어 읽는 동안 저 또한 시야가 넓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윤성원
2018-08-14
1